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청년임대주택은 빈민 아파트”라며 신축 반대하는 주민들

신축 반대 이유도 가관이다.

10,0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페이스북 캡처

“5평 빈민 아파트 신축을 반대합니다”

서울 영등포구청역 인근 청년임대주택 건설 계획에 반대하는 안내문 문구다.


해당 안내문이 SNS에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역 이기심을 부추긴다는 이유다.


‘5평형 빈민 아파트 신축건’이라는 제목의 이 안내문에는 ‘우리 아파트 옆 하이마트 부지에 청년임대주택이란 미명하에 70% 이상이 1인 거주 5평짜리 빈민 아파트를 신축하는 절차를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습니다.(지하 6층, 지상 19층) 이러한 주택이 허가되고 신축될 경우 우리 아파트는 다음과 같은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됩니다’라는 글이 적혀있다.


이어 ‘아파트 가격 폭락’, ’빈민지역 슬럼화로 범죄 및 우범지역 등 이미지 손상’, ’아동, 청소년 문제, 불량 우범지역화 우려, 보육권, 교육 취약지역화 문제 발생’ 등의 문구가 적혀있다.


6일 KBS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영등포구청역 인근 하이마트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19층 규모의 청년임대주택 건설을 추진 중이다.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20~30대 청년층에게 8년간 주변시세 대비 68~80%이하의 저렴한 금액에 임대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지난달 서울시는 영등포구보를 통해 청년임대주택 건설 추진 계획을 알렸고 인근 주민들이 이 계획에 반대하고 나섰다.


비대위는 아파트 주민 560여 세대와 인근 상가 400여 세대의 반대서명을 받아 서울시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민 아파트’라는 표현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비대위 관계자는 “5평짜리 아파트라는 점을 강조하려다 보니 빈민 아파트라는 표현을 사용했는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현수막에는 표현을 수정할 예정”이라면서 “이 지역에 5평짜리 아파트가 대량으로 들어오면 결국 인근이 슬럼화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청년임대주택 건설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안내문을 본 누리꾼들은 SNS에서 이를 공유하며 “지역 이기주의, 그저 집값 떨어지는 것만 문제인 사람들”, “부끄러운 줄 알아라”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오해하고 있는 게 청년 임대주택은 일반 공공임대주택과 전혀 다르다”며 “역세권 청년주택은 건물내 국공립 어린이집 등 커뮤니티 시설이 함께 조성돼 지역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최첨단 빌딩이다. 또한 청년 인구 유입으로 지역 상권을 활성화 하는 효과도 있다”라고 강조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