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취업판 ‘신의 아들’, 하나은행 채용비리가 또?

빽이 없으면 취업도 어렵다.

1,1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취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무엇일까? 영어점수? 수상경력? 학점? 인적성? 면접?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하나은행에서는 앞에 나열된 가치들은 중요하지 않다. 당신이 하나은행 입사하고 싶다면 준비해야 할 것은 세 가지다. 대학, 성별, 그리고 빽.

금융감독원이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를 검사한 결과 비리 정황을 32건이나 추가로 확인했다고 한다. 금감원은 지난달 13일부터 하나금융 채용비리와 관련한 특별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금감원 특검단이 추가로 확인한 채용 비리 정황은


▲ 채용 청탁에 따른 특혜채용 16건


▲ 최종면접에서 순위 조작을 통해 남성 특혜 합격 2건


▲ 특정 대학 출신을 합격시키기 위한 최종면접 단계에서의 순위 조작 14건이다.


채용 청탁에 따른 특혜채용은 은행 내외 주요인사의 추천을 받은 지원자 105명 중 16명을 특혜 합격시켜준 의혹이다. 추천자 중 22명이 최종합격됐는데 이중 16명은 특혜에 따른 합격자로 분류됐다.

ⓒ연합뉴스

특히 추천 특혜 사례 중에는 김정태 회장이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건도 있었다. 한 지원자가 서류전형 단계에서 추천내용 '최종합격' 표기가 돼 있었는데 이 추천자의 이름이 '김○○(회)'이었던 것. 김○○은 당시 하나금융지주의 인사전략팀장으로, 인사 담당자의 진술에 의하면 '(회)'는 통상 회장이나 회장실을 의미한다고 한다. 즉, 회장실에서 내려온 지령으로 해당 지원자를 합격시켰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군대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신의 아들’을 떠올리게 하는 이 지원자는 서류전형 및 실무면접 점수가 합격 기준에 크게 미달하고, 합숙면접에서 태도 불량으로 무려 0점 처리됐지만 최종 합격되는 기염을 토했다.


이에 최성일 특검단장은 "김정태 회장 연루 건일 수 있다고 추정은 되지만 특정할 수는 없다. 검사에서 더 확인된 내용이 없다"면서 "자료를 검찰에 넘겼으니 다음부터는 검찰이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김 회장님은 이 건과 관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 외에도 추천 건 중에는 최 전 금감원장인 '최흥식부사장 추천' 건도 있었다. 지원자는 서류전형 점수(418점)가 합격기준(419점)에 미달(△1점)했으나 서류전형을 통과해 최종 합격했다.

ⓒ연합뉴스

채용 청탁이 어렵다면 성별이라도 남자인 편이 유리하다. 최종 임원면접에서 합격권 내의 여성 2명을 탈락시키고 합격권 밖의 남성 2명의 순위를 상향조정해 특혜 합격시켜준 정황이 나온 것.


최종면접에서 성별 합격 인원을 구분하지 않고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였을 경우 남성 199명, 여성 30명이 합격했을 상황이었지만 실제로는 남성 201명과 여성 28명이 합격했다.


동일한 직무인데 남녀 차등채용을 계획적으로 추진한 부분도 적발됐다. 2013년 하반기의 경우 남녀 4:1 비율로 차등 채용하기로 사전에 계획을 수립함에 따라 서류전형에서 여성 커트라인(서울지역의 경우 600점 만점에 467점)이 남성(419점)에 비해 월등하게 높아졌다.


학교 차별 사례도 추가 적발됐다. 인사부장과 팀장, 실무책임자 등이 참석하는 실무회의에서 명문대나 해외 유명대학 등을 우대해 14명을 특혜 합격시킨 정황도 나왔다.


금감원은 채용비리 정황과 관련해 확보한 증거자료를 검찰에 수사참고자료로 제공하고 향후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최흥식 전 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지주[086790]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한 의혹이 제기되자 사실 규명 차원에서 20명 규모의 특별검사단을 꾸려 검사를 진행해왔다.


최성일 부원장보(전략감독담당)를 단장으로 하는 특검단은 최 전 원장 및 임원진으로부터 독립된 상태로 검사를 진행해왔다. 최 전 원장은 의혹을 부인했으나 최 원장이 지인 아들의 이름을 건넨 점과 해당 지원자가 당시 하나은행의 관행에 따라 서류전형을 무사통과 한 것만으로도 도의적 책임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지 사의를 표명했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