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구속된 이명박은 지금 뭐 하고 있을까?

가족 접견도 거부당했다.

15,5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10억원대 뇌물 수수와 34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으로 구속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 생활 이틀째인 24일 변호인 접견 없이 독방에서 첫 주말을 보내며 휴식을 취했다.


이 전 대통령은 23일 새벽 0시 20분께 서울동부구치소에 도착해 10.13㎡ (3.06평) 넓이 독거실을 배정받았다. 이 전 대통령은 비교적 담담하게 구치소 생활을 받아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취침과 식사는 일반 수용자와 마찬가지로 기상 시간은 오전 6시30분, 취침 시간은 오후 9시다.


동부구치소 식단표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24일 아침으로 쇠고기미역국과 꽁치 김치조림, 깍두기를 먹었다. 점심 메뉴는 청국장, 새송이굴소스볶음, 콩조림, 배추김치다. 올해 예산으로 배정된 수용자의 한 끼 밥값은 1,471원이다.

전날까지 피곤한 상태로 보였던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변호인 접견을 하지 않은채 TV나 신문을 본 뒤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이감 첫날 신문 구독을 신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인 접견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횟수나 시간제한 없이 가능하다. 강훈·피영현 변호사가 전날 이 전 대통령을 약 1시간30분간 접견했다. 일반 접견은 하루 1회, 10분 남짓으로 제한되며 주말에도 가능하다.


23일 오전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와 딸 주연 씨 등 가족이 구치소를 찾았으나 면회를 하지 못하고 영치금만 넣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구치소 측은 당시 접견이 거부된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아들 시형 씨와 부인 김윤옥 씨의 경우 이 전 대통령의 혐의사실 중 일부에서 공범 관계로 조사된 만큼 증거 인멸의 가능성 때문에 접견이 거부됐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이 수용된 독방은 구치소 건물 12층에 있으며, 해당 층에는 이 전 대통령 외 다른 수용자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운동공간이 층마다 별도로 있어 운동 시간에도 다른 수용자와 마주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이번 주말까지는 이 전 대통령이 안정을 취하도록 한 뒤 내주 초반 구치소를 찾아가 대면조사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