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돈 없다”는 MB 말이 사기인 이유

숨겨둔 재산만 꺼내도...

190,3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서 취재진이 설치한 포토라인 ⓒ연합뉴스

3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합니다. 현재 그는 100여억 상당의 뇌물수수, 직권남용, 횡령·배임,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20여 개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이 전 대통령은 자택에서 변호사들과 검찰 조사에 대비한 모임을 가졌습니다. 일부 언론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돈이 없어 변호사 선임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대통령께서는 전 재산을 사회 환원하셨다.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도 한 푼도 안 받으셨다. 변호인단은 매우 큰 돈이 들어가는데 거기 약간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이 전 대통령은 이미 변호인단 구성을 마무리한 상태였습니다.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사 선임도 못 할 만큼 돈이 없다고 주장한 MB. 그의 말은 사실일까요?

2012년 신고된 공식 재산만 57억

2007년 대선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재산으로 353억 8,000여만 원으로 신고했습니다. 역대 대통령 후보 통틀어 상당한 재력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2010년 이 전 대통령 자신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며 ‘청계재단’을 설립하고 330억 원을 출연합니다. 그런데 여기서부터 계산이 이상해집니다.

▲ 2012년 고위공직자 재산 신고 당시 MB의 재산 총액은 57억 9966만 원이었다. ⓒ뉴스타파

2012년 이 전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신고한 재산 내역은 총 57억 9,966만 원입니다. 상세 내역을 보면 논현동 주택가 35억 8,000만 원, 토지 13억 7,742만 원, 예금 7억 7,464만 원 등이었습니다. 353억에서 330억을 내놨는데도 남은 재산이 57억이나 되는 셈입니다. 그 사이에 무슨 일이라도 있었던 걸까요?

시세만 108억이 넘는 논현동 사저

고위 공직자 재산신고 목록에 있는 부동산의 가치는 공시지가입니다. 실제 거래되는 가격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 MB가 퇴임할 당시 논현동 사저의 시세는 108억 원이었다. ⓒJTBC 화면 캡처

이 전 대통령은 퇴임하면서 논현동 사저를 재건축했습니다. 대지면적 1천㎡로 2012년 시세만 108억 원이었습니다.

 

물가 차이는 좀 있지만 전두환(32억 원), 김영삼(23억 원), 김대중(80억 원), 노무현(13억 원) 등 전임 대통령과 비교해도 가장 비싼 사저였습니다.


현재 이 전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논현동 사저와 부인 김윤옥씨 명의로 된 논현동 토지만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동산만 합쳐도 현재 시세를 따지면 최소 150억 원이 넘습니다.


150억이 넘는 부동산을 보유하고도 재산이 없어 변호사를 선임하기 어렵다는 주장을 믿을 수 없는 이유입니다.

뇌물, 비자금, 차명 등 재산 1조 원 넘을 수도 

▲ MB의 혐의를 통해 정리한 재산, 차명 부동산과 불법 자금의 규모는 아직도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속속들이 드러나는 비리 의혹을 보면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이 공식적인 부동산만 있을 거라 믿을 사람은 별로 없을 겁니다. 그의 혐의를 통해 확인된 재산만 해도 벌써 수천억 원이 넘습니다.

- 국정원 특수활동비 17억 (민간인 사찰 입막음, 불법 여론조사 비용 포함)


- BBK 투자금 140억 (김재수 전 LA 총영사 동원)


- 다스 비자금 450억 (경영진 300억, 다스 협력사 150억)


- 차명 부동산 100억 + α (도곡동 땅, 용산구 상가, 경기도 가평 별장, 제주도 토지 등)


- 17대 대선 불법 자금 (이팔성 전 우리금융 22억+11억)


- 다스 주식 1,426억 (매각 공고 기준)


- 이외 차명 재산 +α

그동안 이 전 대통령이 챙긴 국정원 특활비, 뇌물, 비자금, 차명 부동산을 제외하더라도 다스의 주식 가치만 수조 원에 이른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공식 재산은 150억이지만, 차명 재산을 포함하면 1조 원 거뜬히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 외부 필진 '아이엠피터' 님의 기고 글입니다.


원문: 아이엠피터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