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썰

연인과의 이상적인 나이 차이는?

여성의 경우, 연인과 나이 차가 클수록 수명이 짧아졌다.

16,3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이 나누기 2 더하기 7’의 공식을 아시나요?

이 공식은 나이 차가 많이 나는 연인을 만날 때 사용하는 공식인데요. 그 유래는 따로 밝혀진 바 없지만 흔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공식은 상대의 나이를 둘로 나눈 다음 7을 더했을 때 본인의 나이가 그보다 많으면 연인 관계가 될 수 있다는 의미로 사용하는데요.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커플은 구설에 오르기 쉽죠. 그래서 이 같은 공식이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아닐까요? 그러나 사귀어도 된다는 나이 차의 기준은 모호합니다. 38살이 23살과 사귀는 것은 눈총을 받을 만한 일이지만 26살은 괜찮다는 식이죠. 나이 든 사람들의 나이 차에 대해서는 모두가 관대합니다. 50세가 86세와 데이트를 즐기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것처럼 말이죠. 


온라인 데이팅 업체 오케이큐피드(OKCupid) 창립자 크리스천 러더의 연구에 따르면 연인 간 나이 차에 대한 남녀의 생각은 달랐는데요. 여성들은 또래 또는 한두 살 연상의 남성을 선호했습니다. 반면 남성들은 본인의 나이와 관계 없이 20대 초반의 여성을 선호했습니다. 즉,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큰 나이 차를 선호하는 것인데요.

이론적으로 나이 차가 적으면 공감대 형성 등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다양하기 때문에 그만큼 이로운 점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같은 주제에 관심을 가진 경제학자들이 연인 간 나이 차가 줄어들면 소득 격차 완화 등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가설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소득은 나이와 비례한다는 것과 여성들이 연상의 남성을 선호하는 경향을 미루어 볼 때, 여성 쪽이 일을 그만두게 되는 경우가 발생하기 쉽습니다. 이는 결국 소득 격차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한편, 덴마크에서 쌍둥이 자매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나이 많은 남성과 결혼한 여성들이 또래 남성과 결혼한 여성들의 평균 소득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하네요. 


나이 차와 이혼 간의 관계는 어떨까요? 2014년 <아틀란틱>은 또래의 부부보다 5살의 나이 차를 가진 부부가 이혼할 가능성이 18%나 높아진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기사에 인용된 연구는 두 가지 요인의 인과 관계를 밝혀내지 못했는데요. 나이 차의 문제라기보다는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 이성과 결혼을 하는 사람들의 특성이 이혼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영국 통계청이 진행한 한 연구에서 서른 살 이후 10살 이상 어린 남성과 결혼하는 여성들의 이혼율이 높다는 결과를 얻었습니다. 

나이 차가 많이 나는 커플은 노년기에 홀로 남겨질 상황에 대해서도 생각해봐야 합니다. 배우자 사망 후 오랜 시간을 홀로 보낼 수도 있으니까요. 스톡홀름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젊은 여성과 함께 사는 남성이 또래 여성과 결혼한 남성보다 더 오래 사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교육 수준이나 경제적인 여건 등의 요인을 통제해도 배우자의 나이가 많을수록 생존 확률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물론 정확한 인과관계를 밝힐 수는 없지만, 이와 같은 상황이 유독 남성에게 적용된다는 것이 미스터리한데요. 여성의 경우 배우자와의 나이 차이가 클수록 수명이 짧아졌습니다.


해당 연구 결과가 어떻든 간에 사람들은 스스로 본인의 인생을 선택할 것이고 배우자를 고를 것입니다. 평생의 반려자를 선택할 때 물리적인 나이가 전부는 아니니까요.

* 이 글은 외부 필진 뉴스페퍼민트 님의 기고 글입니다.

원문: 뉴스페퍼민트
번역 원문: 이코노미스트1843

작성자 정보

직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