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방

2019년 실거래가 가장 비싼 아파트는?

역시 바로 '그 단지'

14,1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9년 거래된 서울지역 아파트 중 가장 높은 가격으로 거래된 아파트는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면적 244.749㎡)이다. 올해 1월 84억원에 거래됐다. 2006년 실거래가격 발표 이후 최고 거래가격이다.


직방 빅데이터랩에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격을 분석한 결과, 2019년 거래된 아파트 중 거래가격 기준 상위 100위 안에 포함된 아파트는 모두 강남구, 서초구, 성동구, 용산구에 위치한 아파트였다. 이 중 43%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인 용산구의 아파트는 모두 한남더힐로 나타났다.

올해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역시 한남더힐이었다.

출처직방
자치구별 거래 건당 평균 가격은?

상위 100위 중 용산구가 43%를 차지했다.

출처직방

상위 100위 이내의 자치구별 거래 건당 평균가격은 용산구 50억 1,591만원, 성동구 49억833만원, 강남구 43억 4,681만원, 서초구 40억 4,974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용산구는 한남더힐의 다양한 면적(전용면적 208.478㎡~244.749㎡)이 거래되며 상위 10위를 모두 차지했고, 성동구는 총 6건의 거래 중 5건이 성수동1가의 갤러리아 포레였으며, 1건은 성수동1가의 트리마제였다.


강남구는 삼성동 아이파크, 상지리츠빌카일룸, 압구정동 현대7차(73~77,82,85동), 현대65동(대림아크로빌) 등 다양한 단지가 포함됐고, 서초구는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래미안퍼스티지, 아크로리버파크, 반포자이, 방배동 방배롯데캐슬로제 총 5개 단지가 포함됐다.

한강 이남과 이북, 격차는?

2006년 이후 거래 건당 평균가격 추이를 한강이남과 한강이북으로 나누어 살펴보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두 지역 간의 가격차이가 1억5천만원~1억7천만원 선으로 유지되다가 2017년 상반기부터 한강이남의 아파트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며 격차가 2억원 이상 벌어지고 있다. 2019년에는 3억3천만원까지 벌어졌다.

한강 이남과 이북의 격차는 올해들어 가장 많이 벌어졌다.

출처직방

한편 한강이남과 한강이북의 최고 거래가격을 살펴보았을 때에는 이와 양상이 달랐다.


2009년 상반기까지는 17억8천만원부터 최고 24억2천만원까지 격차를 벌이며 한강이남 지역이 압도적이었으나 2009년 하반기부터 2014년 하반기까지 혼전양상을 보이다가 2015년부터 한강이북의 아파트가 평균 20여 억원 격차를 벌이며 최고가를 기록했다.

하지만 최고 거래 가격은 한강 이북이 더 높았다.

출처직방
최고가 기록한 아파트는 어디?

반기별로 최고가를 기록한 아파트를 살펴보면 한강이남 지역의 최고가 아파트는 타워팰리스와 아이파크, 더미켈란을 제외하고는 20세대 미만의 소규모 고급형 아파트가 주를 이뤘고 한강이북 지역의 최고가 아파트는 중구 장충동1가 상지리츠빌장충동카일룸과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 포레를 제외하고는 모두 용산구 아파트였으며, 특히 2015년 이후는 한남더힐이 최고가 아파트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올해 한강 이남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아이파크삼성으로 나타났다.

출처직방

한강이북에서는 2015년 이후 줄곧 한남더힐이 가장 높은 거래가격을 보였다.

출처직방

글. 직방 빅데이터랩


작성자 정보

직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