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방

서울 오피스텔 가격, 지방의 2.2배?!

이렇게나 차이날 일인가...

5,8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금 가장 '핫'한 부동산 소식!
20년차 베테랑 부동산 전문가,
함영진 랩장을 비롯한
직방 빅데이터랩팀의
부동산 인사이트가
매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직방 빅데이터 랩-
  • 서울과 지방간 매매 실거래가 2.2배 차이
  • 서울 오피스텔 거래 가격 상승폭이 커짐
  • 지방 임차수요 기반이 약해지고 있어 오피스텔 시장 침체 예상

최근 아파트 매매시장이 수도권과 지방의 불일치가 나타나면서 시장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다. 수도권과 지방의 매매시장의 불일치 현상은 아파트에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발생하고 있다.


직방 빅데이터랩에서 오피스텔 매매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2017년부터 서울과 그 외 지역의 가격 차이가 더 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오피스텔 평균 실거래 가격
2억 4천만 원대로 상승

서울의 오피스텔 호당 평균 실거래 가격은 2015년 2억 원을 돌파했으며 2018년 2억 4,713만 원으로 상승했다. 2011~2014년 1억 8천만 원대에 머물던 거래 가격이 최근 4년간 큰 폭으로 상승했다.


경기ㆍ인천도 2015년부터 가격이 빠르게 상승했다. 서울 등 수도권의 오피스텔 거래 가격 상승과는 달리 지방은 2016년 1억 2,289만 원의 평균 거래 가격을 기록한 이후 하락세로 전환됐다.

수도권, 아파트 분양시장 침체 원인
지방, 임차 수요 감소

전용면적 기준 ㎡당 오피스텔 실거래 가격서울이 2018년 들어서 600만 원이상으로 상승해 평균 623만 원에 거래가 됐다. 2015년 전용면적 ㎡당 500만 원을 돌파한 이후 3년만에 600만 원이상으로 거래 가격이 상승했다. 2009년 400만 원을 돌파한 이후 6년만에 500만 원대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 속도가 두배로 빨라졌다.


경기ㆍ인천은 2017년 소폭 하락한 이후 다시 상승하면서 전용면적 ㎡당 351만 원의 거래 가격을 기록했다.


지방은 건당 거래 가격 하락과는 달리 전용면적 ㎡당 거래 가격은 꾸준히 상승하면서 283만 원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다만 서울과 경기ㆍ인천의 가격 상승에 비해 2017년 대비 4만 원 증가에 그치면서 증가폭은 낮았다.


서울과 경기ㆍ인천은 아파트 분양시장 침체기에 대체 상품으로 오피스텔 공급이 크게 늘어나고, 택지지구의 개발지역 용지 공급이 증가하면서 신축 오피스텔 공급 영향으로 가격 상승폭이 컸다. 또한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이 오피스텔 가격을 견인하기도 했다. 지방은 지역 경제 침체로 인한 고용 불안으로 임차수요의 감소, 아파트 매매시장의 침체가 영향을 미치면서 하향 안정세가 나타났다.

다시 벌어지는 수도권, 지방 격차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서울과 경기ㆍ인천은 상승, 지방은 하향 침체를 보이면서 서울과 줄어들던 가격 차이가 다시 벌어지고 있다.


전용면적 기준 ㎡당 경기ㆍ인천 대비 서울 오피스텔 평균 실거래 가격은 2016년 1.58배까지 줄어든 이후 격차가 확대되면서 2018년은 1.78배를 기록했다.


지방과 서울의 오피스텔 거래 가격의 격차도 빠르게 벌어지고 있다. 지방과 서울의 오피스텔 실거래 가격 차이는 2015년 1.99배에서 2018년 2.20배로 차이가 커졌다. 2009년 2.20배에서 2015년 1.99배로 줄어들 때 까지 6년이 걸린 반면, 다시 2.20배로 차이가 커진 기간은 3년이 걸리지 않았다. 장기간에 걸쳐 줄어든 가격차가 다시 커지기 까지는 절반밖에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수도권 제외하면 세종시가 가장 비싸

시도별 전용면적 기준 ㎡당 오피스텔 매매 실거래 평균 가격은 2018년 서울이 623만 원으로 가장 높고, 그 뒤를 이어 경기가 393만 원에 거래됐다.


지방은 세종 387만 원, 제주 347만 원, 부산 333만 원, 대구 305만 원의 순으로 거래가 발생했다. 대전, 전북, 전남은 200만 원 이하에 거래가 이루어지면서 상대적으로 낮았다. 경남은 지역 주력산업의 부진 여파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아파트뿐만 아니라 오피스텔도 수도권과 지방의 가격 격차가 벌어지는 양상이다.


서울은 고용여건이 상대적으로 우수하고, 대학 등의 교육시설로 인해 임차수요 유치가 상대적으로 양호해 오피스텔 투자여건이 우수하다.


지방은 제조업 중심의 지역 주력산업으로 임차시장 여건이 양호했다. 하지만 지역내 주력산업의 구조조정으로 취업상황이 악화되면서 주택 임차시장의 어려움으로 수익성이 떨어지는 모습이다. 아파트 매매시장 침체도 동반되면서 지방 오피스텔 매매시장의 하향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발 금리인상에 따른 국내 금리인상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지방은 임차 수요기반이 취약해지고 있어 오피스텔 투자여건 악화는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글. 직방 빅데이터랩


작성자 정보

직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