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밥 딜런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들의 수상소감 말말말!

노벨문학상의 탄생부터 최근년도 수상작가

2,6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에 따라 제정된 노벨상. 이 상에는 노벨 화학상, 노벨 물리학상, 노벨 평화상, 노벨 의학상, 노벨 경제학상 그리고 노벨상의 꽃으로 불리는 ‘노벨 문학상’(Nobel Prize in Literature)이 있다. 

노벨상은 그 전해에 인류에게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들에게 주어져야 하며, 그 중 한 분야는 문학 분야에서 이상적인 방향으로 가장 뛰어난 작품을 창조한 사람에게 주어져야 합니다.
-알프레드 노벨

전통과 권위를 인정받은 노벨 문학상(스웨덴)은 맨 부커상(영국), 공쿠르상(프랑스)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이다. 그중에서도 노벨 문학상은 국제적으로 가장 명성이 높은 상이다. 상금 또한 800만 크로나(약 13억 원)로 맨 부커상의 5만 파운드(약 8,500만원), 공쿠르상의 10유로(약 1만 5000원) 보다 가장 크다. 

1901년부터 해마다 전 세계의 작가 중 한사람에게 준다. 작가의 특정한 작품 때문에 주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작가의 작품 전체를 평가한다. 노벨 문학상의 후보는 비공개가 원칙이다. 세계 곳곳의 관련 단체로부터 1월까지 후보를 추천받아 후보자 수를 줄여나가는 과정을 거쳐 5인을 최종심에 올린다. 스웨덴 아카데미가 10월 초에 수상자를 선정하여 발표하며, 시상식은 노벨이 사망한 날인 12월 10일에 열린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는 노벨의 초상이 새겨진 금메달과 노벨재단에서 운영하는 상금을 받는다. 한편 노벨문학상은 문학적 성취 외에도 장르와 지역, 정치적 상황 등을 안배해 주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 대부분이 소설가이거나 시인, 극작가이다. 그런데 작가가 아닌 수상자로는 테오도로 몸젠(1902), 루돌프 오이겐(1908), 앙리 베르그송(1927), 버트런드 러셀(1950), 윈스턴 처칠(1953) 등이 있다. ‘문학’상을 생각한다면 역사가나 철학자에게 수여한 경우에 대해서 의문을 품게 된다. 그러나 Literature가 문학에만 국한된 단어가 아닌, ‘쓰는 행위’(Literacy) 일반에 대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베르그송과 처칠 같은 철학가, 정치가들이 그들의 유려한 문체와 사상으로써 이 상을 수여받는 것이 가능한 것이다. 

첫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프랑스 시인 ‘쉴리 프뤼돔’

역대 노벨 문학상 수상자는 1901년 쉴리 프뤼돔 시인을 시작으로 토마스 만(1929), 헤르만 헤세(1946), 오엔 겐자부로(1994), 존 멕스웰 쿳시(2003), 그리고 밥 딜런(2016)까지 총 113명이 수상했다. 

수상자들의 유럽 편향성, 작가의 사상 문제로 수상이 반려된 경우도 있다. 1회 최종 유력후보 레프 톨스토이는 무정부주의를 지지했기 때문에 후보에 오르고도 받지 못했다. 한편으로는 1958년『닥터 지바고』의 보리스 파스테르나크는 옛 소련 정부의 압력으로 수상을 거부해야 했다. 반면에, 실존주의 문학 활동을 펼친 장 폴 사르트르(1964)는 “모든 공적인 명예를 거부한다.”며 자신의 의지로 노벨 문학상을 거부했다. 사르트르는 스웨덴 아카데미 앞으로 수상을 거부한다는 편지를 보내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작가는 설령 그것이 가장 명예로운 방식이라 할지라도 스스로 기관화 되는 것을 거부해야 합니다. (…)인간과 문화는 '기관'의 간섭 없이 존재해야 합니다.
- 장 폴 사르트르

수상 작가 연설문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시상식에 앞서 스웨덴 스톡홀롬 아카데미에서 수상 소감 연설 겸 강연을 한다. 수상자가 직접 쓴 연설문에는 작가의 문학관과 세계관을 반영하고 있다. 

작가는 진실에 대한 섬김과 자유에 대한 섬김이라는 짐을 지고 있으며 판단하기보다 이해하려고 애쓰는 이다.
- 알베르 카뮈(1957년 수상)
문학은 이런저런 주의의 속박을 벗어던지고 인간 생존의 딜레마로 돌아가야 한다.
- 가오싱젠(2000년 수상)
어느 날엔가 우리가 쓴 것들이 읽히고 이해될 거라는, 왜냐하면 사람들은 세계 어디에서나 서로 닮아 있기 때문이라는 믿음이 있다.
- 오르한 파묵(2006년 수상)

2014년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프랑스 소설가 ‘파트리크 모디아노’는 “노벨문학상 수상이 비현실적”이라며 놀라워했고, 여성으로서는 13번째 수상을 거머쥔 2013년 수상작가 ‘앨리스 먼로’는 “이루어질 수도 있지만, 아마도 그렇지 않을 것 같았던 수많은 몽상 중 하나였다. 노벨문학상 수상은 빛나는 영광”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