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김수미 “지금의 음식문화를 바꾸고 싶어요“

집에서 두부 한 모를 썰더라도 엄마의 마음이 다 들어가 있어요.

2,0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김수미가 출연한 <수미네 반찬>은 ‘반찬’에 집중한 요리 프로그램이다. 욕쟁이 할매, 소녀 감성, 밥 잘 챙겨주는 손 큰 어머니 등 다양한 이미지를 지닌 김수미는 이 프로그램에서 계량컵이나 수저 대신 “이 정도” “요만치” “는 둥 만 둥” 요리를 한다. 최현석, 미카엘 아쉬미노프, 여경래 등 유명한 셰프들이 쩔쩔매면서 김수미의 요리를 배우고, 아이디어를 얻어 새로운 요리를 창작하면서 정성 가득한 엄마의 손맛을 재현하고자 했다.

TV 화면에 맛깔스러운 음식이 잡히면 리모컨이 멈추는 것과는 다르게, TV 밖 사람들은 점점 요리하지 않는다. 퇴근 후 장보기와 뒷정리 등을 생각하면 힘들고 피곤하다. 특히 한식은 일품요리보다는 반찬 여러 가지를 차려 먹는 방식이어서 더 엄두를 못 낸다. 한식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수미네 반찬>에 소개된 레시피가 그대로 책으로 담긴 『수미네 반찬』 은 ‘집 나간 입맛’을 다시 집 안으로 끌어오려는 시도였다. 상추 무침, 코다리 조림, 간장게장 등 책에 실린 레시피는 누군가 나를 위해 해줬던 집밥의 기억을 불러일으킨다. 요리책으로 내기에 소박해 보이는 레시피지만, 김수미의 어릴 적 기억과 함께 실려 진심의 맛을 더했다.

인터뷰하러 간 곳에서는 <수미네 반찬> 녹화가 한창이었다. 긴 시간 녹화를 끝내고 대기실에서 만난 김수미는 정성과 마음이라는 단어를 여러 번 말했다. “배우인데 정작 연기는 하지 않고 예능 프로그램에 목숨을 걸”(12쪽)었던 이유도, 결국에는 정성껏 만든 음식을 누군가 맛있게 먹어주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한국 음식을 세계에 알리고 싶다


<수미네 반찬>은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

문태준 PD가 먼저 연락이 와서 반찬을 주제로 요리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고 했어요. 점점 집 반찬이 없어지는 게 아쉽다고 하더라고요. 저도 옛날 우리 할머니, 엄마가 해주던 반찬이 없어지는 게 아쉬웠거든요. 코드가 딱 맞아서 한 달 만에 프로그램을 시작했어요. 런칭하기까지 이렇게 빨리 된 프로그램은 없었다고 하더라고요. 전 세계를 돌아보면 일본은 스시가 있고 일본 음식점이 있어요. 중국 음식점도 곳곳에 있고요. 하지만 우리나라는 경제 순위로 그렇게 낮은 나라도 아닌데 음식은 꼴등이에요. 그것 때문에 제작발표회 할 때부터 한국 음식을 세계에 알리고 싶다고 말했는데, PD님하고도 모든 게 잘 맞았어요. 그래서 신나게 하고 있어요.

셰프들과 같이 작업하는 데 거부감은 없었나요?

벌써 미카엘도 불가리아 음식에 한식 재료를 넣고 있어요. 굳이 양식하는 셰프가 양식 요리에서도 김치 한 쪽을 넣는 게 좋았어요. 이렇게 슬슬 변화하면서 한국 음식도 알리면 좋죠. 특히 외국에 있는, 한국을 떠난 지 오래된 교포들은 이 방송을 울면서 본다고 해요. 자기 할머니, 엄마가 어렸을 때 해줬던 음식을 제가 방송에서 만드니까요.

박대 같은 것들이겠죠?

박대나 풀치 같은 거요. 그 음식을 하는 걸 보면서 죽은 줄만 알았던 잃어버린 친척을 만난 기분이라고 쓴 편지를 받은 적도 있어요.

셰프의 요리 방식과 김수미의 요리 방식이 달랐을 것 같아요.

원래 한식은 계량이 없어요. 한약재만 정확하게 계량하고, 왕실 음식에도 계량이 없었대요. 기미상궁이 간을 보고 왕한테 올렸죠. 우리 엄마도 그랬고 할머니도 그랬어요. 그러니까 저도 계량을 해서 요리를 하라면 못 해요. ‘이만큼, 저만큼, 자글자글, 는둥만둥’이 우리 엄마들이 쓰는 방식이에요. 처음에는 셰프들도 제가 무슨 소리를 하는지 모르다가 이제는 익숙해서 알아듣더라고요. 사실 감이라는 게 결국 엄마 손맛이거든요.

반대로 셰프가 요리하는 걸 보면서 새로 배운 점도 있나요?

많아요. 오늘도 오리고기 요리하는 방법을 배웠어요. 또 놀란 게, 셰프님들이 자기 업계에서는 최고인데 무말랭이 한 번 못 무쳐봤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돌이켜 보면 저도 한식밖에 못하니까요. 양식 재료 주고 요리하라고 하면 땀 뻘뻘 흘리죠. 다른 드라마나 영화 제쳐놓고 이 프로그램을 열심히 하는 이유도 그거예요. 한 번도 김치를 안 담가 본 사람이 해보니까 맛있더라, 왜 반찬을 해서 남한테 주는지 그 기분을 알겠다고 하는 말을 들어요. 계속 이렇게 음식을 알리고 하지 않으면 우리의 것을 잃어버리게 돼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