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책읽아웃] 말초적인 것, 좋아해요 (G. 김봉곤 작가)

커밍아웃한 첫 게이 소설가.

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당신과 나는 이어지게 될까? 당신과 내가 이어져 있음을, 이어져 있었음을, 그 환희의 순간을 나는 잊지 못하고 글을 쓴다. 그를 쓴다.


사랑하고 있음을, 이야기가 된다는 내밀한 확신에서 오는 희열을 나는 버리지 못하고, 그 어리석음, 단절을 한 번도 상상해보지 못한 나는, 모든 것을 잇고 싶다는 욕망에 휩싸여 글을 쓴다. 

안녕하세요, ‘오은의 옹기종기’ 오은입니다.

김봉곤 작가님의 소설집 『여름, 스피드』 에 수록된 중편이죠. 「Auto」의 한 구절을 읽어드렸습니다. 김봉곤 작가님의 등단작이기도 한 「Auto」는 사랑했던 사람과 이별하는 순간으로 시작되는 이야기입니다. 작가 스스로 자신이 가장 많이 담겨 있는 소설이라고 말하기도 하는 작품이에요. 특히 주인공이 이별을 받아들이는 가운데 ‘글을 쓴다’고, 또한 ‘그를 쓴다’고 말하는데요. 김봉곤 작가님의 글쓰기가 더욱 궁금해지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오늘 ‘책읽아웃’ <오은의 옹기종기>는 소설가 김봉곤 작가님과 함께 사랑하는 일과 사랑을 쓰는 일에 대해 이야기 나눠볼까 합니다. 김봉곤 작가님의 소설, 읽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정말 사랑이 넘치거든요. 그래서 오늘 유난히 마음이 들뜨고, 설렙니다.

<인터뷰 - 김봉곤 작가 편>

오은 : 인터뷰를 시작에 앞서, 김봉곤 작가님 소개를 해드릴게요. “소설가. 언제까지나 사랑을 쓰고 싶은 사람. 학창시절 꿈은 선생님이었다. 하지만 사범대 입시에 실패했다. 바야흐로 교대와 사범대 인기가 폭발하던 시절. 선생님의 꿈을 포기하고 김봉곤은 경영학과에 들어갔다. 그러다 윤종빈 감독의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를 보았고, 다시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에 들어갔다. 그런데 영화보다는 소설에 매력을 느꼈다. 훨씬 자유롭고, 내밀한 나의 이야기를 쓸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2010년부터 소설쓰기를 시작한 김봉곤. 201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 「Auto」가 당선되어 등단했고, 같은 해 문학동네 출판사의 편집자로 입사했다.

그가 언제나 하고 싶은 이야기는 사랑. 김봉곤은 사랑을 뺀 소설은 잘 상상할 수가 없다. 사랑하고 있을 때, 이것이 이야기가 된다는 내밀한 확신을 하게 될 때가 있다. 결국 김봉곤에게 사랑은 그 자체로 소설.

후각에 예민하다. 계절마다 향수를 꼭 서너 개 사고 만다. 여름 밤 딥티크의 오데썽 향기를 정말 좋아한다. 소설에 등장하기도 한 시바견 ‘쿠마’는 실제 작가와 함께 살고 있는 반려견이다. 불 같은 사랑이 몇 년째 숙원사업이다. 개그욕심이 있다. 지금 근무하고 있는 출판사의 대표가 되는 것이 꿈이다.” 저희가 준비한 소개, 어떻게 들으셨나요?

김봉곤 : 완벽합니다.(웃음)

오은 : 오늘 김봉곤 작가님이 오신다고 해서 딥티크의 오데썽 향수를 뿌리고 왔어요.(웃음) 여름은 지났지만 한 번 뿌려봤습니다.

김봉곤 : 이건 여름 지나서 뿌려도 괜찮아요.

오은 : 이야기에 앞서 deep & slow 질문을 드릴게요. 오늘 김봉곤 작가님께 드리는 ‘deep & slow’는 이것입니다. "김봉곤이 사랑을 멈출 수 없는 이유는?" 좀 어렵나요?

김봉곤 : 네, 딥앤슬로우하게 고민해보겠습니다.


오은 : 소개 내용 중 궁금한 것 몇 가지를 물어보려고 해요. 먼저, 등단작이 중편이에요. 첫 작품으로 중편을 택한 이유가 있을까요?

김봉곤 : 마지막 남은 공모전이었던 것 같아요. 분량의 문제였고요. 「Auto」가 2부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각 부가 120매 정도였어요. 단편 공모에 낼 수 있는 분량이 아니었던 거죠. 그러니까 정말 우발적인 거였어요. 조금 긴 단편 두 개를 그야말로 물리적으로 붙였어요. 다만 제가 ‘나’라는 화자였기 때문에 내적인 연결성은 있으리라고 생각했고요. 또 중편을 공모전에 낼 때 ‘트리트먼트’라는 것을 써요. 한 장 정도의 소개문을 쓰는데요. 그것을 기가 막히게 써봤죠.(웃음)

오은 : 와. 영화도 공부하셨으니까요. 정말 많은 것들이 도왔네요. 저는 그 당시 이 소설을 신문에서 읽었어요. 보고는 한국 문단이 변화하고 있구나, 생각했어요. 이런 소설을 신문에서 1월 1일에 마주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신기했거든요. 공모전에 작품을 보내고 나서 당선될 것 같다고 생각하신 적이 있으세요?

김봉곤 : 1도 없었어요.(웃음) 당선 전화를 받았을 때 진짜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죠. 중편 부문에는 ‘당선’이 있고, ‘가작’이 있거든요. 그래서 전화를 받고 ‘제발 ‘당선’이어라’ 생각하기는 했어요.

오은 : 전화로 당선인지 가작인지 안 알려주나요?

김봉곤 : 처음에는 확인 전화 같은 것을 하나 봐요. 이 사람이 보낸 게 맞는지 신원확인 하듯이 전화를 해서 “경합 중에 있습니다”라고 기자님이 연락을 주시더라고요. 다행히 그때 마음을 진정시킬 수 있었던 이유가 있는데요. 제가 평론가 윤경희 선생님에게서 과제 피드백을 받던 중이었거든요. 경합 중이라는 연락이 왔었다고 말씀드리니까 당선 맞다고 하셨어요. 윤경희 선생님이 <동아일보>로 등단하셨거든요.(웃음)

오은 : 영화과에서 공부하셨기 때문인지 김봉곤 작가님의 소설을 읽으면 영화적인 느낌이 들 때가 있어요. 아무래도 도움이 되었겠죠?

김봉곤 : 두어 가지 정도 영화에서 배운 게 있는 것 같아요. 먼저 ‘편집’에서 소설 쓰기의 원리 같은 것을 배웠어요. 소설도 시간 예술이고, 영화도 시간 예술이잖아요. 타임라인을 따라서 우리는 편집된 영화를 보지만 사실 엄청 많은 컷들을 여기에 옮겼다가, 저기에 옮겼다가 하잖아요. 비선형적인 구성으로 편집을 해서 결국 한 편의 영화가 되는 거거든요. 그 낱개가 ‘파이널컷 프로’라는 프로그램에 올려놓으면 다 보여요. 그런 시간 관념에 대해 조금 배운 것 같고요. 또 제 글쓰기 버릇 중 하나가 별표(*)를 써서 다음 챕터로 넘어가는데요. 장소가 이동하면 단락을 구별 짓는 거예요. 영화에서 씬이 장소가 바뀔 때 넘어가잖아요. 그 버릇이 저한테 조금 남아 있는 것 같아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