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유튜브 크리에이터 여행자MAY “여행의 행복을 일상으로 끌어오는 방법”

초반에는 행복해야 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힘들었어요.

7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행자MAY에게 여행은 어떤 의미냐고 물을 참이었다. 일상을 제쳐두고 떠났고, 돌아와서는 그녀의 삶을 완전히 뒤바꿔 버린 일이었으니까. 그런데 한 문장을 읽고 머릿속에서 그 질문을 지웠다. 여행자MAY는 이렇게 대답할 것이 자명했기 때문이다. “의미는 없어. 그저 좋을 뿐. (193쪽)”

가끔 그럴 때가 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인데, 누군가 기대하는 눈빛으로 ‘의미’에 대해 물어오면 특별한 의미 없이 단지 그것을 좋아하는 내 마음이 한없이 덧없게 느껴지는 때 말이다.

- 190쪽

고된 업무, 반복되는 하루에 지쳤던 여행자MAY는 우연히 사진 한 장을 보고 퇴사 후 세계 일주를 시작했다. 딱 1년만 자신에게 충실한 시간을 갖기 위해 내린 결심. 그 후 300일간 30개국, 60여 도시를 여행했고, 진솔한 여행의 순간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업로드 해 현재는 구독자 수 5만 명을 지닌 여행 크리에이터가 됐다. 여행자MAY의 일상을 바꾼 것은 사실 여행이 아니라 여행 내내 되뇐 자신을 향한 질문이었다. 앞만 보고 달리기 전, 먼저 나에게 물었어야 했다. 내가 좋아하는 것은 무엇이고, 어떤 가치를 추구하며 살고 싶은지. 여행을 통해 그녀는 ‘자유’라는 답을 얻었고, 그 순간순간의 마음이 『때때로 괜찮지 않았지만, 그래도 괜찮았어』 에 담겼다.

책과 영상을 분리하고 싶지 않다

글과 영상은 서로 다른 성격의 콘텐츠잖아요. 두 가지 모두를 해 본 소감이 어떤가요?

비슷한 듯 달라요. 상호보완적인 것 같아요. 영상은 좀 더 가볍게 볼 수 있고, 실제 상황을 담아낸다는 점에서 훨씬 생생해요. 하지만 제가 그 당시 어떤 마음을 느끼고 있었는지는 표현하기 힘들죠. 자막 처리를 할 수는 있지만 한계가 있으니까요. 그 갈증을 책으로 채울 수 있었어요. 매체는 다르지만 어쨌든 제가 추구하는 방향성은 같아요. 최근에 업로드 한 ‘시베리아 횡단열차 에피소드’ 영상은 책의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은 시간’의 내용을 거의 그대로 영상에 옮겼어요. 책과 영상을 함께 보면 훨씬 더 좋을 거예요.

열차에서 만난 러시아 친구 ‘P’와의 에피소드죠? 그렇지 않아도 영상과 책을 함께 보며 뭉클했어요.

현지인들과 헤어질 때는 특히 더 슬퍼요. 언제, 어떻게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하기가 어려우니까요. 그렇지만 P는 꼭 다시 만나러 갈 생각이에요.

브런치에 먼저 글을 연재한 걸로 알고 있어요. 책 작업은 어떻게 이루어졌나요?

처음 유튜브를 시작할 때부터, 여행에세이 같은 영상을 만들고 싶었어요. 그런데 영상을 하나둘씩 만들다 보니, 영상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이 있더라고요. 그게 아쉬워서 브런치에 글을 올리기 시작했고, 여행에서 돌아와 출판사 문을 여기저기 두드렸어요. 이 여행기를 책으로 엮고 싶었거든요.

글 쓰는 게 어렵진 않았어요?

저는 아침에 있었던 일도 밤이 되면 가물가물해요. 특히 감정적인 부분은 더 그렇고요. 그래서 순간순간 떠오르는 생각을 자주 메모해뒀어요. 순례길을 걷다가도 한 마디 적고, 산을 오르다가도 한 마디 적고 그랬거든요. 작은 노트를 늘 가지고 다니면서 적어둔 말들이 많아서 그걸 꺼내 보며 연결하는 작업이었기 때문에 그리 어렵거나 힘들진 않았어요.

여행의 순간을 영상으로 기록하는 것과 유튜브에 공개하는 것은 다른 차원의 일이에요. 여행 영상을 업로드한 이유가 무엇인가요?

처음 영상을 찍고 편집한 목적은 여행을 기록하기 위함이었어요. 그런데 여행에 관해 검색하다 보니 여행 정보를 적어 둔 블로그는 많지만, 여행기를 다룬 유튜브 채널은 거의 없더라고요. 당시에는 1년짜리 세계여행을 한 영상 안에 집약해 예쁘게 편집해 놓은 것 정도밖에 찾을 수가 없었거든요. 여행을 하면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어떤 마음인지, 얼마나 행복한지 등을 이야기해주는 영상이 없다는 것을 알고 내 생각을 촬영해 올리면 나처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었어요. 막연히 한번 해보면 재미있겠다는 마음도 있었고요.(웃음)

여행 중간중간 영상을 편집하는 모습이 담겨있었어요.

오랜 기간 여행을 했기 때문에 체력을 비축해야 하거나, 몸이 좋지 않을 때 아무 데도 나가지 않고 숙소에서 쉬곤 했거든요. 그런 날을 저는 ‘쓰레기 데이’라고 불렀는데(웃음), 쓰레기 데이마다 짬짬이 영상을 편집하곤 했어요. 일주일에 한 번 정도였던 것 같아요. 처음에는 아무것도 몰라서 촬영한 동영상을 자르고 붙이는 방법부터 일일이 검색해가며 만들었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