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독립출판물 저자를 만나다] 모순을 끌어안는 정병일지 - 백세희

우울한 사람은 늘 우울하기만 할까?

7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라는 제목이 인상적이에요.

제목이 제 이야기였어요. 저는 자살 충동을 굉장히 자주 느끼는 편이고, 자살 충동만큼 배고픔도 잘 느껴요. 항상 뛰어내리는 상상에 골몰했는데, 친구가 떡볶이를 먹으러 가자고 그러면 신나서 떡볶이를 막 먹는 제 자신이 너무 싫었던 거죠. 왜 죽고 싶은데 떡볶이 먹어? 하면서 스스로 자책하는 거예요. 되게 모순적인 마음인데, 다들 제목을 보면서 ‘아, 이거 난데?’ 하며 많이 사주신 것 같아요. 그리고 떡볶이를 생각보다 사람들이 좋아하더라고요.(웃음)

기분부전장애를 다룬 책이에요.

우울증을 뭉뚱그려 하나의 병으로 여기지만, 공황장애라든가 불안장애처럼 기분부전장애도 우울증에서 파생하는 질병 중 하나예요. 만성 질환이라 초기 발병 기간을 2년 이상으로 잡는데,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앓아서 거의 10년 이상 앓았어요. 그동안 병원을 많이 다니면서도 정확하게 맞는 질환을 찾지 못해 ‘난 왜 이렇게 유난일까?’ ‘난 왜 이렇게 약하고 예민하고 어두울까?’ 이런 생각을 많이 했어요. 마지막으로 간 병원에서 기분부전장애라는 진단을 받고 보니 딱 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책으로 낸 계기는 무엇인가요?

비슷한 증상의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블로그에 내원 기록을 올리기 시작했어요. 출판사에서 일하기도 했고, 문예 창작이 전공이라 책을 내는 건 늘 버킷 리스트 중 하나였어요. 막연히 에세이를 내고 싶긴 했지만 콘셉트나 주제를 잡기 어려웠는데, 생각해보니 제가 가장 잘 쓸 수 있는 주제가 제가 앓고 있는 병이었어요. 같은 병을 앓는 사람이 꽤 있을 것 같은데 다들 잘 몰라서 알리고 싶은 마음도 있었고요.

정신 질환은 신체 질환보다 편견을 받을 때가 많아요.

정신병을 왜 편견을 가지고 봐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주변에서 편견을 가진 사람이 있다 해도 제가 그렇게 느끼지 않아서 개의치 않았거든요. 사람들은 어떻게 그렇게 용기를 냈느냐 물어보는데 제게는 자연스러운 일이었어요. 아무렇지 않게 가볍게 이야기하니까 상대방도 가볍게 받아들이더라고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만든 책이에요. 순식간에 2천만 원이 모였어요.

처음에는 200부 정도 찍을 생각이었는데, 그렇게 모여서 깜짝 놀랐죠. 혼자서 감당이 안 되는 양이라 대행업체를 이용해 발송했어요.

아무래도 정신 질환을 앓는 사람이 늘어나고, 겪어본 분이 많기 때문이 아닐까요?

맞아요. 숨겨져 있는 걸 드러냈더니 많이 공감해주더라고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