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채널예스

김종광 “책을 읽으면 생각하는 삶을 산다”

아들딸이 덩달아 책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독서 생활인 아빠 엄마가 되겠죠. 한 분의 독서 창작 씨앗은 수십 수백 수천 명에게 독서 재미를 퍼뜨릴 것입니다.

6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초등학교 5학년 때 선배님들이 십시일반한 개교 60주년 기념도서관이 생겼습니다. 지금 기준으로는 학교독서실 규모였지만 워낙 깡촌이라 책 구경하기도 힘들었거든요. 책이 뭔지도 몰랐던 저로서는 책의 나라를 만난 듯했습니다. 바로 책 읽기에 빠져들었고 졸업할 때까지 계속 읽었습니다. 재미있었으니까 그랬겠죠. 중학교 때 (도서관이 없어) 독서 공백기를 가졌는데 그 공백 경험이 오히려 책의 재미를 느끼게 해준 것 같아요. 고등학교 때부터 책을 (사지는 못하더라도) 마음껏 읽을 수 있는 상황이 되었는데 정말 행복했습니다.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독서에 관련한 강연을 할 때 이렇게 말합니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훈련입니다. 책을 많이 읽는다면 생각 좀 하고 사는 사람은 기필코 될 수밖에 없습니다. 생각하는 삶이야말로 진정으로 성공한 삶이 아닐까요? 재미와 감동과 깨달음을 즐기는 반복 훈련을 통해,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을 이해하고 사랑하게 됩니다. 판단력이 밝아지고, 성찰에서 우러나오는 실천의지가 강해집니다. 불의의 사건, 사고를 방비할 수 있습니다. 타의 귀감이 되고 독서의 전도사가 되겠죠. 아들딸이 덩달아 책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독서 생활인 아빠 엄마가 되겠죠. 한 분의 독서 창작 씨앗은 수십 수백 수천 명에게 독서 재미를 퍼뜨릴 것입니다. 당신은 우리사회를 이해와 사랑의 마법상자인 독서창작으로 물들일 수 있는 위대한 씨앗입니다.

부끄럽고, 제 말보다 한없이 훌륭한 독서 명언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정신도 마찬가지다. 잠시라도 정신작용이 일어나는 뇌에 에너지를 공급하지 않으면 정신이 흐려지고 결국 죽음에 이르게 된다. 끊임없는 에너지의 공급만이 정신작용을 지탱해주듯이 계속해서 새로운 정보를 입력해주고 사상을 발전시켜가지 않으면 인간의 정신 작용 역시 순식간에 퇴화하고 무질서하게 변질된다.’ - 『벌거벗은 성서』 (이상성)

인간으로서 정신작용을 지탱하기 위해서 독서를 멈추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소설보다는 ‘문사철’을 읽으려고 노력합니다. 하지만 거의 역사만 읽습니다. 늘 역사(사람들의 방대한 자취에 대한 다양한 견해와 해석)가 재미있었습니다. 가능한 꿈인지 모르겠지만, 모든 나라의 역사를 꼭 읽어보고 싶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