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옐로픽

나이, 체형, 라이프 스타일 등 경계를 없애고 더 건강하고 멋스럽게 패션을 즐겨보자♥

7,6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은 계절을 불문하고

자신의 내면과

탄탄한 바디를 가꾸고

건강한 라이프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시간과 장소, 나이,

라이프 스타일에

연연해하지 않고

그 경계를 뛰어 넘어

패션을 즐기는 시대가 왔다.

즉, 보더리스(Borderless) 현상이다.

최근 르꼬끄에서는

어떠한 체형과  라이프에서도

나를 건강하게 서포트해주는  

보더리스 캠페인 영상이 나오기도 했다.

그럼, 보더리스 현상의

제일 한몫을 한 애슬레저룩부터

젠더리스, 에이지리스 등

다양하게 알아보자.

애슬레저는 운동과

레저의 합성어로

운동복과 일상복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일상생활에서도

입는 것을 뜻한다. 

애슬레저 룩의 대표 주자로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은

바로 '레깅스'로  요즘에는

계절과 장소에 상관없이 

모든 상황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보니,

일상 생활 속에서

착용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글로벌 인플루언서 실리아와

로레나 인터뷰 영상만 봐도 알 수 있다.

실리아 인터뷰 영상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요즘은 서핑할 때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레깅스와 브라탑 등

스포티한 아이템을 즐겨 입는다.

일상 속에서 스포츠를 즐기고,

활동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겐

편한 레깅스는 일상복처럼 필수템인 셈!

요즘 2030 여성들은 로레나처럼

계절 불문 자신들의 내면과 바디를

건강하게 가꾸는 것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운동할 때나 평상시 등 다양한 상황에서

언제나 입을 수 있는 레깅스를 선호한다.

이번 새롭게 출시된

르꼬끄 스포르티브 레깅스는

옆 라인에 레터링과

배색이 들어가 있어

착용했을 때 다리 라인이

탄탄하면서도 날씬하게 보인다.


게다가 르꼬끄

레깅스와 브라탑은

워터 겸용으로 물에서도

착용 가능할 뿐 아니라

자외선 차단에 땀과 수분까지

잘 흡수해줘  따로 구매하지 않아도

워터파크 혹은 서핑할 때

유용하게 입을 수 있다. 

특히 스트레치성 소재로

신축성까지 좋다 보니

데일리룩으로 편하게 입을 수 있어

 르꼬끄 스포르티브

우먼스 스튜디오 라인은

평소 셀프 케어를 중요시하는

2030여성에게

인기가 정말 좋을 듯 하다.

꾸미는 데 남녀가 어디 있겠는가.

젠더리스룩남녀를 가르던

고정관념의 벽을 허물고

중성의 멋을 표현한 패션이다.

결국, 남녀 구분이 모호해지는

룩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어두운 색만 입던 남성들이

여성성이 짙은 핑크 컬러,

레이스를  입기 시작했고,

스키니 핏만 선호하던 여성들은 

남성성이 짙은 오버사이즈 핏과

팬츠 슈트를 즐겨 입기 시작했다.

스커트가 아닌 수트와

슬랙스를 입은  여성들은

중성적인 분위기를 풍기면서 

보이시한 매력을 뽐내기 때문에

요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룩이기도 하다.

단순히 나이가

많으신 분들이  입는 패션이 아니라

다양한 연령층이 두루두루

즐길 수 있는 '에이지리스룩'은 

영 마인드를 가진 40~50대가

나이에 상관없이  트렌드와

패션을 적극적으로 즐기면서 

활성화되기 시작했다.

위의 사진을 보면서

이상하다기보다는

'어? 나도 이렇게 입어볼까?'

'진짜 멋지시다'

'나도 이렇게 늙어야지'

등의 생각이 들었다.

시즌리스는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에 상관없이

즐길 수 있는 아이템으로

대표적으로 데님과

선글라스가 있다.

계절 불문하고

사랑받는 데님은

누구나 하나쯤 갖고 있는

아이템으로  시즌리스 필수템이다.

선글라스의 경우엔 

예전에는 자외선 차단용으로

사용되었다면  요즘은

민낯 방어, 스타일링 포인트 등 

패션의 필수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기도 하다.

오늘 옐로픽에서는

나이, 성별, 체형,  라이프 스타일

등의 경계를 무너뜨려 

패션을 더 자유롭고 멋스럽게

즐길 수 있는 스타일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봤다.

어느 하나에 얽매여 있지 말고

그 틀, 경계에서 벗어나 내 자신을

서포트 해주면서 다양한 스타일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작성자 정보

옐로픽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