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옥천서 맹훈련 중인 반즈, "최상의 환경, 하루 빨리 합류하고파"

1,3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구단은 9일 대전 롯데전을 앞두고 지난 2일 입국한 뒤 충북 옥천의 마당 있는 주택을 임대해 자가격리를 하고 있는 반즈 소식을 전했습니다. 반즈는 선수 출신 구단 스카우트, 통역과 함께 지내며 몸을 만들고 있습니다.


자가격리 후 일주일이 지난 반즈는 "시차 적응은 잘 된 것 같다. 구단이 격리기간 동안 운동을 하면서 지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해줘서, 좋은 환경에서 운동과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곳에서 함께 지내고 있는 구단 관계자와 통역이 적응할 수 있도록 곁에서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반즈는 "식사는 아침에 토스트와 베이컨으로 간단하게 먹는 편이다. 그리고, 점심과 저녁에는 육류와 면 요리 등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 김치찌개와 삼겹살 등 한식도 입맛에 잘 맞는다. 대부분의 음식을 현재 함께 생활중인 구단 직원이 조리를 해주고 있는데, 요리 실력이 정말 일품이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습니다.


옥천의 훈련 환경도 만족스럽다. 반즈는 "격리 기간 동안 운동할 수 있는 최상의 환경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주변에 산과 강이 보이는 곳이라서 힐링도 되고 기분이 참 좋다. 자연의 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 종종 명상도 하면서 좋은 기분을 유지하고 있다"며 "근력운동은 일주일에 이틀은 상체 위주로, 또 다른 이틀은 하체 운동을, 그리고 하루 정도는 몸 전체 운동을 하고 있다. 선수 출신인 구단 직원의 도움으로 티배팅과 캐치볼을 하고 있고, 스프린트도 꾸준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O리그 공부와 분석도 합니다. 그는 "저녁에 티비를 통해 한화이글스 경기는 물론 타 구단 경기를 보고 있다. 장기 기억을 유지하기 위해서 취침 전에도 당일 경기 내용을 다시 보고 있다. 리그에 합류하기 전까지 가급적 많은 경기는 물론 영상과 데이터 등을 공부할 계획이다"고 답했습니다.


올 시즌 목표에 대해서도 반즈는 "나는 모든 플레이에 에너지와 흥이 넘치는 야구를 하는 것을 추구한다. 하루 빨리 팀에 합류해서 선수단에 활력을 불어 넣고 싶다.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집중해서, 팀 승리에 보탬이 될 수 있는 플레이를 펼치고 싶다"며 "하루빨리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팬분들에게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기쁨을 드리고 싶다. 한화 이글스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야구장에서 팬분들을 만나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1군 데뷔를 기대했습니다.

출처[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