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말말말] 미디어데이에선 어떤 말들이?

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오늘(3일) 2020 KBO 리그 화상 미디어데이가 방송됐습니다! 10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참가해 올 시즌을 맞이하는 각오와 우승하면 하게 될 공약들을 발표했습니다.


미디어데이에선 어떤 말들이 오갔을까요?

* 각 팀 감독의 출사표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김태형 감독 : 올해 개막이 늦어졌는데, 올해도 목표를 우승으로 잘 준비해서 팬 여러분께 즐거운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다.


손혁 감독 : 겨우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팬들과 함께하지 못해서 아쉬운데, 최선을 다해서 응원해주시면 선수단도 우승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


염경엽 감독 : SK는 두 가지 플랜(성적과 육성)을 가지고 올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작년의 아쉬움을 조금 더 채우고, 팀이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겠다. 한 경기, 한경기 주어진 여건 안에서 최선을 다해 재미있고 즐거운 경기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하겠다.


류중일 감독 : 지난해 아쉽게 4위로 마쳤지만 올해는 잘 준비했다. 반드시 한국시리즈 올라가서 좋은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


이동욱 감독 : 지난해 창원NC파크에서 가을야구를 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올해는 창원 NC파크에서 가을야굴르 하는것이 목표다. 구단 캐치프레이즈 'STRONGER, TOGETHER'처럼 함께일 때 더욱 강해지는 NC의 모습을 보여주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이강철 감독 : 지난해 5할 승률을 달성하면서 팀의 가능성을 봤다. 올 시즌은 선수단이 팬들의 마음을 담아 담담하고 이타적인 플레이를 펼쳐서 첫 가을야구 진출을 KT 팬들에게 선사하겠다.


윌리엄스 감독 : 선수들은 대부분 준비가 됐다고 생각하고, 저희도 역시 시즌 개막을 맞이할 준비가 됐다. 영상을 통해서 다른 감독님들을 만나서 반갑다.


허삼영 감독 : 방향성을 선수들과 함께 소통하며 라이온즈가 가진 장점을 살리는데 집중했다. 매 경기 열정을 가지고 자존심을 기필코 회복하겠다.


한용덕 감독 : 2020시즌 우리 선수들은 어느 해보다 굳건한 각오로 시즌을 준비했다. 오래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가슴 뛰는 야구를 선보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허문회 감독 : 선수들이 캠프 때부터 준비를 잘했기 때문에 한 경기, 한 경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다보면 롯데가 겨울까지 야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 개막전 선발투수는?

서폴드 vs 킹엄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알칸타라 vs 차우찬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루친스키 vs 백정현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미공개 vs 데스파이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브리검 vs 양현종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감독 질의 응답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손혁, 염경엽, 이동욱 감독 : 두산 플렉센

류중일, 이강철, 허삼영, 윌리엄스 감독 : KIA 브룩스

한용덕 감독 : 삼성 뷰캐넌

김태형, 허문회 감독 : 없음

허삼영 감독 : 5월까지는 80% 그 이후는 체력 안배를 할 생각이다. 개막전 유격수는 살라디노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허문회 감독 : 개막전 포수는 정해지지 않았다. 처음 감독을 해보는 것이기때문에 어떤 색깔이다 라고 는 정하지 않았다. 빨간색을 좋아한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이강철 감독 : 지난 시즌을 치루면서 강백호의 외야수비의 부족함이 보였다. (강백호에게)1루수 전향을 권했을때 차라리 포수를 하겠다고 했다. 본인 역시 본인이 1루수를 해야 팀이 밸런스가 맞다고 생각해 받아들였다. 그리고 소형준은 4선발이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김태형 감독 : 지난시즌과 같은 구성으로 가려고 한다. 이형범이 작년엔 처음이라 멋모르고 던졌지만, 올해는 생각을 많이 했을것이다. 김강률이 합류한다면, 불펜에 힘을 더 실어줄것이라고 생각한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선수 질의 응답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김현수 : 이형종이 가장 기대가 됐는데, 다치게 되서 아쉽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민병헌 : 타 팀이 부러워할 만큼 복지가 좋아졌다.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만들어줘서 좋게 작용하고 있다. 선수단 스스로 움직이는 자율야구를 강조하고 있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이용규 : 올 시즌 키플레이어는 장시환 선수라고 생각한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각 팀들의 올 시즌 보여줄 세레머니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랜덤 선수 1:1 토크

양의지 : 재원이 형이 '국민밉상' 이라고 불리던데, 저에게는 제일 사랑하는 착한 형이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김상수 : 불펜투수이다 보니 경기를 시작하게되면 불펜장으로 가게되는데 더그아웃에 박병호 선수가 나의 역할을 대신해주고 있다.

양현종 : (나)지완이형에게 (더그아웃 리더)기대를 하고 있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양현종 : 치홍이가 숫기도 없고, 경기에서 못하면 의기소침하고 그런데, 잘 챙겨주길 바란다.

민병헌 : 제가 잘못 들은거 아니죠? 아직 야구를 못한적이 없어서 그런지 라커룸을 휘젓고 다니고 있다. 조금 있으면 사투릴도 쓸 기세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오재원 : 이용규 선수 아들이 수염만 보고 저에게 '아빠' 라고 부른적이 있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팬들의 질문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가을야구에 진출하게 된다면 적절한 시기에 공약을 공모해 팬들이 원하는 바를 실현시켜 드리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두산에서는 정수빈 선수가 좋았고, 롯데에서는 한동희 선수가 좋았다. (한동희 선수는) 싫어하는 기색이지만, (나의) 컨디션을 위해 참아주고 있는것 같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2020 시즌 팀 공약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두산 베어스

당연히 우승이 목표다. 지난 시즌엔 다른선수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 올해는 제가 도움을 드리고 싶다. 우승을 한다면, (아직 유럽을 가본적이 없는데) 나 자신을 위해 유럽 여행을 가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LG 트윈스

우승이 목표다. 공약은 운영팀과 기획팀과 상의해서 큰 선물을 드리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NC 다이노스

제작년에 꼴찌를 했지만, 우승을 목표로 했더니 5등을 했다. 올해도 좋은 성적을 위해 우승이 목표다. 우승을 한다면 2021시즌 개막전 티켓을 무료로 드리겠다. 이미 구단과 다 이야기가 끝났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롯데 자이언츠

포스트시즌 진출이 목표다. 저희 팀은 인기가 많기 때문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면 부산 전체가 난리가 날 것이다. 그때 공약을 상의해서 말씀드리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한화 이글스

모든 선수의 꿈은 우승이다. 아직 허락은 안 받았지만, 저와 송광민, 김태균 선수 셋이서 위니 비니 수리 탈을 쓰고 상의를 탈의하고 귀여운 율동을 팬분들 앞에서 1분간 보여드리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삼성 라이온즈

4위가 목표다. 특별히 4위인 이유는 5위로 올라가면 다른 팀 구장에서 경기를 해야하기 때문이다. 우승 공약은 상의를 안하고 혼자만 생각한 것이지만,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노력해주신 의료진 여러분들을 초청해 1박2일 힐링캠프를 진행하고 싶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KIA 타이거즈

목표는 우승이다. 징크스를 믿지 않지만, 2017년 좋은 기억이 있다. 저희 팀에 '92년생' 선수들이 많다. 이 선수들을 중심으로 걸그룹 댄스를 야무지게 준비해 보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키움 히어로즈

우승이 목표다. 우승공약은 고척돔에서 팬들을 위한 1박 2일 캠프를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선수들이 장기자랑 콘서트를 열 생각이다. 주장인 내가 먼저 나서 모범을 보이겠다.

출처[사진=방송화면 캡쳐]

* SK 최정선수는 연결이 끊겨, 우승공약 인터뷰를 하지 못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