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SK, 염경엽 감독 및 주요선수 스프링캠프 소감

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SK 와이번스의 염경엽 감독 및 최정, 킹엄, 김강민 선수가 스프링캠프를 마친 소감을 밝혔습니다.

* 염경엽 감독

출처[사진=SK 와이번스 제공]

Q1. 투타를 중심으로 이번 캠프 마무리 소감은?


- 작년 시즌 타격 부분에 아쉬움이 많았다. 캠프 기간 동안 선수들이 생각의 변화를 가지며 자신의 타격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이에 코칭스태프도 어떠한 생각을 갖고 타격을 해야 하는지 선수와 함께 고민하며 좋은 방법을 찾아 제시했다. 이번 캠프는 선수는 물론 코칭스태프도 같이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투수 쪽은 기본기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했다. 우선 투수들이 자신의 투구 루틴을 정립하는데 초점을 뒀다. 어린 선수들이 좋은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 성과라고 생각한다.


올 시즌 우리 팀 성적에 가장 중요한 부분은 새로운 외국인 투수 2명의 적응 여부다. 캠프 기간 두 선수를 봤을 때 생각도 깊고 KBO 리그에 적응하려고 노력하는 모습들을 봤다. 이러한 모습들은 두 선수가 KBO 리그에서 성공할 가능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킹엄은 본인도 처음이라 적응하기 힘들 텐데 영어가 서툰 핀토를 위해 본인이 아는 스페인어를 동원해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 이러한 부분들이 킹엄에게 고맙다.


Q2. 생각의 변화, 자기 야구(루틴) 확립, 질적인 훈련 등 세가지 목표에 대한 캠프 성과는?


- 생각의 변화, 자기 야구 확립, 질적인 훈련의 목표를 가지고 캠프를 시작했다. 이 목표를 기반으로 캠프 기간 내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한마음으로 고민하고 노력해 주어 감독으로서 고맙다. 이번 캠프는 선수 개개인이 한 단계 발전할 것이며, 팀 또한 성장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세가지 목표들이 선수 개개인의 성적으로 연결되어 좋은 결과가 나온다면 향후 팀이 좀 더 단단해 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된다.


Q3. 캠프를 통해 기량이 향상돼 올해 기대가 되는 선수는?


- 투수는 김정빈, 김택형, 김주온, 이원준, 이건욱 선수가 기량 발전을 보여줬다. 이 선수들은 기존 선수들과 더불어 성공적인 시즌을 이끌 수 있는 B플랜 역할을 할 것이며 투수 활용 부분에서 팀의 뎁스를 넓혀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야수는 내야수 정현, 김창평, 최항 선수가 기대된다. 세 선수는 작년 호주 캔버라 유망주 캠프 때부터 현재까지 많은 훈련량을 소화하며 기량이 발전했다. 이들이 올 시즌 팀의 센터라인 중심에서 활약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 외야수는 정진기와 신인 최지훈이 좋아졌다. 이들 또한 우리 팀의 외야 뎁스 활용폭을 넓혀 줄 것이다.


Q4. 보완점 및 계획?


- 코로나19 변수로 시범경기가 취소되고 개막이 연기되어 고민이 많다. 일단 개막일이 결정되면 그 시기에 맞춰 선수들의 컨디션을 조절할 계획이다. 일단 자체 청백전과 훈련을 진행 할 것이다. 타 팀과의 연습경기는 향후 상황을 보고 진행할 예정이다.


투수 서진용이 페이스가 느려 조금 걱정했는데 시즌 개막이 늦춰지면서 컨디션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캠프기간 동안 부상자 없어 다행이다. 내가 목표한 세가지 조건을 잘 이행하며 야구에 대한 고민과 집중 있는 훈련을 해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 최정

출처[사진=SK 와이번스 제공]

Q1. 주장으로서 첫 캠프를 마친 소감은


- 우선 주장으로서 큰 사고 없이 무난하게 마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훈련해 선수들 개개인마다 목표한 바를 이루며 캠프를 성공적으로 마친 것 같다.


Q2. 이번 캠프에서 선수들에게 어떤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생각하나?


- 개인적으로 생각했던 리더십은 선수들과 자주 소통하고, 먼저 나서서 주도하는 것이었다. 내가 먼저 바뀌면 모범이 될 것이라 생각해서 그러한 마음가짐을 갖고 행동했다.


Q3. 주장으로서 어떤 분위기를 만들려고 노력했나?


- 젊은 선수, 베테랑 선수 모두 야구할 때만큼은 눈치보지 않고 선수 개개인이 갖고 있는 개성, 열정을 자유롭게 쏟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Q4. 타격 쪽에서 어떤 부분에 주안점을 뒀고 성과가 있었나?


- 원래 타이밍보다 더 빨리 준비해서 타이밍을 길게 잡고, 공을 받아 치는 연습을 했다. 타구 스피드도 좋아지고, 연습게임 결과도 괜찮아 성공적으로 마친 것 같다.


Q5. 수비 부분에서는 핸들링 보다는 움직임에 중점을 뒀다고 들었는데 어떤 부분이 좋아졌나?


- 수비 스타일을 기존에 하지 않던 리듬으로 연습했는데, 아직까지는 큰 어려움 없이 잘 진행되고 있다.


Q6. 김성현, 한동민과 웨이트 삼매경에 빠졌다고 하는데 몸은 많이 좋아졌나? 어떤 부분이 좋아졌나?


- 체지방 감소와 부상방지를 주 목적으로 웨이트를 시작했는데, 결과적으로 몸무게도 빠지고 힘도 잘 들어가서 효과를 본 것 같다.


Q7. 올시즌 가장 눈여겨볼 투타 유망주를 꼽는다면?


- 투수로는 (김)정빈이. 폼도 부드러워졌고, 볼이 전체적으로 좋아졌다. 타자는 (정)진기. 올해 캠프에서 어느 때보다 좋아진 것 같다. 다른 선수들도 진기가 많이 좋아졌다고 하더라..


Q8. 코로나19 변수로 인해 시즌 준비에 어려움이 있을 거 같다. 어떻게 준비할 생각인가?


- 무엇보다 선수들이 최대한 조심해서 사전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한국 도착 이후에는 시범경기 대신 청백전을 통해 실전 감각을 익히고 있다가 개막 며칠 전부터 연습경기를 통해 감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 킹엄

출처[사진제공=SK 와이번스]

Q1. 캠프를 마친 소감은 어떠한가?


- 좋은 캠프였다. 플로리다 베로비치와 애리조나 투손에서 두 파트로 나뉘어 진행된 이번 스프링캠프는 순조롭게 잘 진행됐다.


Q2. SK 선수단의 분위기는 어땠나? 팀 문화에는 잘 적응하고 있는가?


- SK 선수단 분위기는 매우 좋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겁게 지내며 서로 장난을 치기도 하지만 훈련 때는 굉장히 진지하다. 경기 중에도 모든 선수들이 진지한 편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긴장하거나 경직되어 있지는 않다. 모든 선수들이 경기를 서로 즐기며 이기고 싶어하는 마음가짐을 갖고 있다. 좋은 경기력을 위해서는 경기를 즐기며 긴장을 풀고 동료들과 가까이 지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Q3. 연습 경기를 통해 한국 타자들을 상대해본 소감은?


- 한국에는 정말 좋은 타자들이 많은 것 같다. 나를 상대해 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스윙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컨택 능력도 좋고 헛스윙도 많지 않은 것 같다. 한국 타자를 상대하면서 굉장히 재미있는 시즌을 보낼 것 같다. 경기를 치러나가면서 내가 고쳐야 할 부분들은 수정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


Q4. 이번 캠프에서 어떤 목표를 두고 훈련했나? 성과는 괜찮았나?


- 이번 캠프의 목표는 ‘나’를 준비하는 것이었다. 시즌 첫 경기 때 내 몸 상태를 최상의 상태로 만드는 것을 뜻한다. 이것은 내가 어떤 리그에서 소속되어 어떤 팀을 상대하던지 간에 내가 달성하여야 하는 목표이다. 현재까지는 잘 준비되고 있는 것 같다. 최근(3월 4일) 청백전에서 4이닝을 투구했는데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시즌 개막이 기대된다.


Q5. ‘왕엄마’라는 애칭이 벌써 생겼다. 의미는 알고 있는가? 애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알고 있다. 굉장히 맘에 드는 애칭이다. 재미있기도 하고 나한테는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왔다. 나도 엄마의 자식이기도 하고 미국 정서와도 굉장히 잘 어울리는 애칭인 거 같다. 동료들이 좋아하고 재미있어한다면 나는 상관 없다.


Q6. 팀의 1선발로 기대되는데 부담감은 없는가? 어떻게 준비할 생각인가?


- 물론 조금의 부담감은 있다. 많은 사람들이 1선발로 기대하며 신뢰를 보내주고 있다. 그것들이 나에게 1선발 역할을 받아 들이고 자신감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항상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1선발 역할에 어울리는 준비를 하도록 하겠다. 사람들이 나를 팀 최고의 투수라 믿을 수 있도록 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의 믿음들을 시즌 동안 나의 이점으로 활용하도록 하겠다.


Q7. 올시즌 계획은?


- 항상 발전하는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 어떤 날은 내 투구들이 날카롭지 못할 때도 있겠지만 그럴 때마다 다음 등판 전까지는 다시 완벽해지도록 철저히 준비 하겠다.

* 김강민

출처[사진제공=SK 와이번스]

Q1. 이번 캠프를 마친 소감은?


-이번 캠프는 미국에서 2차 캠프까지 진행하게 되어 조금 더 힘들었던 것 같다. 그러나 여러 면에서 성과도 있어 좋고, 무엇보다 부상 선수 없이 마무리되었다는 점에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Q2. 예전 캠프와 올해 캠프가 다른 점이 있다면?


- 올해는 각자 필요에 맞춰 스스로 하는 훈련 분위기가 주를 이뤘다. 선수 개개인이 각자 필요에 맞춰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고, 나 역시 조금 더 능동적으로 훈련했다. 선수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훈련한다는 점에서 굉장히 의미 있는 캠프였다고 생각한다.


Q3. 개인적으로 이번 캠프의 성과는 무엇인가?


- 체력 보강을 목표로 했고, 나이를 상쇄시키기 위해 훈련을 강하게 가져갔다. 타격 쪽으로도 부족한 부분이 많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진영, 박재상 코치의 도움을 받아 편하게 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그 결과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운 성과를 얻었다.


Q4. 캠프에서 연일 맹타를 기록했다. 어떤 부분이 좋아졌나?


- 트레이닝을 통해 힘이 많이 좋아진 것 같다. 기술적으로는 기존에 가지고 있는 것들을 간소화했고, 중요한 부분들만 체크해서 간결하게 정리했다. 그러다 보니 타격 타이밍에 있어 좋은 시간이 길어진 느낌이다.


Q5. 김강민이 뽑은 올해 투타 유망주는 누구인가?


- 외야수 중에서는 최지훈 선수가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기대가 된다. 내야 쪽에서는 김창평 선수와 최항 선수가 타격이나 수비 면에서 좋아졌다. 그래도 왠지 정현 선수가 잘할 것 같은 느낌이다. 투수는 김주온 선수도 좋고 김주한 선수와 박민호 선수가 더 좋아졌다. 발전한 선수들이 많은 것 같다.


Q6. 주장 경험이 있는 김강민 선수가 바라본 캡틴 최정은?


- (최정 선수가)처음에는 나서서 무언가를 하는 것에 대한 압박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내가 처음 했던 것보다는 잘하고 있다. 후배들도 잘 도와주고, 앞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는 부분이나, 팀을 위해 생각하고 행동한다는 점에서 100점 만점에 80-90점은 되는 것 같다.


Q7. 개막전까지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 경기 준비 면에 있어서는 청백전을 통해 부족한 점을 채워야 할 것 같다. 10개 구단 모두 동일한 상황이기 때문에 선수 개개인이 몸 관리를 잘 하고, 최대한 지금의 분위기를 살려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