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롯데 자이언츠 자체 청백전, 스트레일리 4.2이닝 6탈삼진 2실점

2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2020시즌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롯데 자이언츠가 8일 오전 11시 20분(현지시각) 자체 4차 청백전을 진행했습니다. 경기는 6회 약식 경기로 치러졌고, 청팀은 선발 투수로 박시영이, 백팀은 댄 스트레일리가 등판했습니다. 

 

특히 총 78개의 공을 던진 스트레일리는 4.2이닝 6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습니다. 직구 최고구속은 시속 146㎞로 기록됐고, 직구 이외에도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두루 구사했습니다. 

 

경기는 청팀의 5:0 승리로 막을 내렸습니다. 경기 후 허문회 감독은 "전반적으로 투타 모두 적극적인 모습이 보기 좋았다. 다소 아쉬웠던 부분은 훈련을 통해 곧 개선될 것이라 믿는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수훈 선수로는 투수조에선 박시영이, 야수조에서는 정훈, 김준태, 정보근이 선정됐습니다.

다음은 수훈 선수 소감

출처[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박시영  

앞으로 더욱 잘 하라는 의미로 선정해 주신 듯 하다. 스프링캠프에서의 첫 실전 등판이었는데, 첫 등판임에도 느낌이 괜찮았다. 오늘(8일)을 기점으로 자주 등판해 실전 감각을 최대한 끌어 올릴 수 있도록 하겠다.

출처[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정훈 

이번이 두 번째 지난 번 수훈 선수 소감 당시에도 말했듯이, 1개월 이상 지속 중인 ‘루틴 훈련’의 성과가 다행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듯 하다. 좋은 컨디션을 개막전까지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출처[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김준태

최근 몇 경기에서는 잘 쳐보겠다는 욕심이 과해 오히려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오늘(8일)은 마음을 비우고 공을 끝까지 보고 치겠다는 느낌으로 타석에 들어섰는데, 결과가 좋았다. 

출처[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정보근

최근 며칠간 훈련 시 컨디션이 무척 좋았는데, 좋은 느낌대로 좋은 결과가 나와 기쁘다. 

스트레일리

실점이 있었지만 경기 내용은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 특히 캠프에서 새롭게 연습 중인 커브로 많은 탈삼진과 땅볼을 유도해 기분이 좋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