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KIA 타이거즈, 운영기획팀 신설 등 조직 개편

1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11월 1일 조직 개편 및 보직 인사를 실시했습니다.

 

KIA는 이날 2실 8개팀 체제이던 조직을 업무 전문성과 효율성을 고려해 부서를 통합하고 1실 1총괄 6개팀 체제로 개편했습니다.

 

먼저 단장 산하로 육성총괄 파트와 운영지원팀, 운영기획팀, 홍보팀을 뒀다. 운영지원팀은 선수단(1군, 퓨처스, 육성) 지원 및 관리, 전력분석을 책임집니다. 신설된 운영기획팀은 선수단의 중장기 운영계획 수립, 데이터 분석, 스카우트 업무와 해외 업무를 맡습니다. 각 그룹별 그룹장을 두어 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극대화 했습니다.

 

특히 스카우트 그룹은 국내와 해외 파트를 분리해 전문성을 강화했고, 해외 스카우트 그룹은 미국 서부와 동부 전담 코디네이터를 따로 두고 외국인 선수를 면밀히 분석할 수 있게 했습니다.

 

또한 육성총괄 파트를 신설해 유망주를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성장시키는 역할을 담당케 했습니다. 지원실장 산하의 지원실은 재무팀, 마케팅팀, 비즈니스지원팀으로 구성됩니다.

 

지원실은 구단 수익성을 개선하고, 팬 서비스 강화를 위한 적극적 마케팅,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및 KIA 챌린저스 필드(함평) 시설의 통합 관리를 책임집니다.

 

KIA는 조직개편과 함께 보직 인사도 실시했습니다. 오현표 운영실장은 육성총괄로 임명됐고, 운영지원팀장은 홍보팀 이석범 책임매니저가, 운영기획팀장은 노대권 마케팅팀장이 맡습니다. 운영지원팀 내 퓨처스 그룹장은 이수수 책임매니저가 임명됐습니다.

 

운영기획팀 소속의 기획/스카우트(국내)/해외 그룹장은 각각 김잔 책임매니저, 권윤민 매니저, 최병환 책임매니저를 임명했다. 설진규 운영팀장은 마케팅팀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KIA 관계자는 “데이터를 중시하고, 체계적 훈련과 기본기를 강조하는 윌리엄스 신임 감독의 야구 철학은 물론, 구단의 방향성 실현을 위해 최적화된 시스템을 고려해 이번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