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두산베어스, 총액 28억원에 김태형 감독과 재계약

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김태형 감독이 역대 최고 대우를 받으며 2022년까지 두산베어스 지휘봉을 잡습니다.


두산베어스는 29일 계약기간 3년에 총액 28억원(계약금 7억원-연봉 7억원) 조건으로 김태형 감독과 재계약을 마쳤습니다. 이는 KBO 역대 사령탑 중 최고 대우로, 김태형 감독은 2016년 겨울에도 당시 최고 대우인 총액 20억원에 재계약을 한 바 있습니다.


김태형 감독은 강력한 카리스마와 통솔력, 빼어난 지도력, 빠른 결단력을 두루 갖춘 지도자입니다. 두산베어스에서 선수,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유일한 야구인이기도 합니다.


두산베어스는 김태형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2015년부터 5년 간 KBO리그에서 가장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구단 최초로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으며, 2015년과 2016년, 그리고 올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V6에 성공했습니다.


김태형 감독은 역대 KBO리그 감독 중 가장 높은 승률을 자랑하고 있기도 합니다. 정규시즌 통산 717경기에서 435승5무277패를 기록하며 승률이 무려 6할1푼1리나 됩니다. 지난 7월7일 잠실 SK전에서는 662경기 만에 400승을 거두며 역대 최소 경기 400승 감독이 됐습니다.


계약을 마친 김태형 감독은 "최고 대우를 해주신 구단주님께 감사드린다. ‘늘 팬들을 위한 야구를 해달라’는 구단주님의 야구 철학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매 경기 두산베어스다운 야구를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