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kt 위즈, 6월부터 ‘Fan’s Magic Day’ 시행

3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kt 위즈 제공]

kt 위즈 야구단이 6월부터 ‘kt 위즈 Fan’s magic day’를 시행합니다. kt 위즈 팬들 중 야구를 통한 감동적이고 행복한 사연을 선정해 특별 시구와 선수들과의 사진촬영, 구장투어 등의 기회를 부여하는 팬 행사입니다.

 

6월 ‘Fan’s magic day’에 응모하고자 하는 팬은 다음달 1일(화)부터 9일(수)까지 ‘위즈파크에서 꿈꾸는 기적의 순간’이라는 주제의 사연을 구단 메일 (ktwiz.marketing@gmail.com)로 보내면 참가할 수 있다. 선정된 팬은 23일(일) NC와의 홈경기에서 시구를 하게 된다. ‘Fan’s magic day’는 매월 1회 다른 주제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한편, KT는 31일(금)부터 6월 2일(일)까지 수원 KT 위즈 파크에서 열리는 두산과의 3연전에 다채로운 시구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먼저 31일(금) 첫 경기에는 kt 위즈 박경수, 배정대, 배제성, 손동현을 배출한 성남고등학교 야구부 박성균 감독이 시구를 하고 주장 조성주 학생이 시타를 합니다. 야구부 3학년 학생들이 애국가를 제창하며 야구부 학생과 학부모들이 위즈 파크를 찾아 선배 선수들을 응원할 예정입니다.

 

둘째 날인 1일(토)에는 kt 위즈 열혈팬 김대겸 씨(28)가 시구를, 김주일 kt 위즈 응원단장이 시타를 맡습니다. 김대겸 씨는 kt 위즈 1군 진입 첫 해인 2015 시즌부터 응원단장이 없는 원정 경기에서 열정적인 응원을 유도해 팬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열성팬입니다.

 

6월 2일(일) 경기에는 kt 위즈 홍보 대사이자,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인 가수 지숙의 승리 기원 시구가 이어집니다.

 

이번 3연전은 지난 17~19일 삼성과의 3연전에 이어, ‘kt 위즈 Signal Day’ 행사가 진행됩니다. ‘비상(飛上)’을 염원하는 선수들의 ‘Hands Signal’을 형상화한 응원도구를 팬들에게 증정하고 특별 응원전을 펼칩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