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구친구

'서두르지 않고 침착하게' 지난해 타석당 투구수 TOP 3는?

2,9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각 구단 제공]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노리는 타자들이 있는가 하면, 서두르지 않고 상대 투수의 투구수를 증가시키게 만드는 타자들도 존재합니다.


그렇다면, 지난 시즌에 타석에서 가장 신중했던 선수는 누구일까요? P/PA(타석당 투구수)를 통해 알아봤습니다!

*2018 KBO 정규시즌 P/PA(타석당 투구수) TOP 3

출처[기록=STATIZ.co.kr]
1. 한동민

출처[사진=SK 와이번스 제공]

가장 신중하게 투수와 승부했던 선수는 바로 한동민입니다.


규정 타석에 진입하지 못했던 2017년보다 더 많은 공을 지켜봤습니다.

*최근 2년간 한동민 P/PA(타석당 투구수)

출처[기록=STATIZ.co.kr]

침착한 타격을 보여준 한동민은 40개 이상의 홈런을 기록하면서 최고의 시즌을 보냈고, 2018 KBO 한국시리즈 MVP에 등극했습니다.

*​역대 SK 단일 시즌 개인 최다 홈런 TOP 5

출처[기록=STATIZ.co.kr]

올 시즌에도 '동미니칸' 한동민의 활약을 기대해봅니다!

2. 박경수

출처[사진=KT 위즈 제공]

최근 KT와 FA 재계약을 체결한 박경수도 타석에서 침착하게 승부하는 타자 중 한 명입니다.


박경수는 KT가 2015년 1군 무대에 진입한 이후 지난해까지 팀 내에서 가장 높은 타석당 투구수를 기록했습니다.

*​KT 통산 P/PA(타석당 투구수) TOP 5

출처[기록=STATIZ.co.kr]

범위를 10개 구단 전체로 넓혀서 보더라도 박경수는 비교적 공을 많이 보는 타자입니다. 올 시즌에도 타석에서 신중한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박경수 최근 4년간 P/PA(타석당 투구수) 및 순위

출처[기록=STATIZ.co.kr]
3. 최주환

출처[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최주환은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유형의 타자입니다. 지난해 팀 내에서 타석당 투구수가 가장 많은 타자였고, 허경민(14.9%) 다음으로 낮은 초구 스윙 확률(17.1%)를 나타냈습니다.

*2018 KBO 정규시즌 두산 팀 내 P/PA(타석당 투구수) TOP 3

출처[기록=STATIZ.co.kr]

'백업' 꼬리표를 떼어낸 2017년보다 타석당 투구수가 0.22개 증가했습니다. 해를 거듭할수록 발전하고 있는 최주환이 올핸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합니다.

*최주환 최근 2년간 P/PA(타석당 투구수) 및 순위

출처[기록=STATIZ.co.kr]

타석에서 성급함을 보이지 않는 것도 타자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올 시즌에는 누가 가장 침착한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벌써부터 시즌 개막이 기다려집니다.

작성자 정보

야구친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