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원래 토트넘이 손흥민 대신 영입하려 했던 특급 재능

이후 두 선수의 운명은 급격하게 엇갈렸다.

62,9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때 WBA에 떠올랐던 대형 유망주.


어린 시절부터 잉글랜드 연령별 대표를 모두 거치며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그 활약을 바탕으로 잉글랜드 국가대표까지 승선했다.

성인이 되고선 본격적으로 EPL 무대를 정복했다.


잉글랜드 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출처중계화면

14-15 시즌 WBA 소속으로 시즌 20골 6도움을 기록했다.


당시 잉글랜드 대표팀 호지슨 감독의 부름까지 받을 정도였다. 


케인의 파트너로 낙점되며 잉글랜드 대표팀의 미래로 평가받았다.

출처Bleacher Report

그의 나이는 고작 22세에 불과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자원이었다.

출처Express

주인공은 사이도 베라히노.


EPL 스타로 떠오른 그는 15-16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 이적을 원했다. 


하지만 구단과 문제로 이적은 결렬됐고, 그대로 '태업 선언'을 해버린다.

출처Mirror

결국 WBA 측에서 벤치 자원으로 분류했다.


그 해 리그 4골에 그쳤고, 날이 갈수록 폼은 놀라울 만큼 떨어졌다.

출처Bleacher Report

한편 토트넘이 베라히노 대신 눈을 돌린 공격수가 바로 이 선수.


현 시점 월클이 된 손흥민이다.

출처토트넘 핫스퍼

이후 두 선수의 운명은 급격하게 엇갈렸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연일 상종가를 치고 있는 상황.

출처토트넘 인스타그램

그렇다면 베라히노는?


WBA에서 부진한 끝에 2017년 1월, 스토크 시티로 이적했다. 


하지만 1년 반 동안 리그 28경기 무득점을 기록했다.

출처스토크 시티

17-18 시즌 스토크 강등의 일등 주범이 됐다.


2부리그에서도 여전히 정신을 못차렸다. 


맨유 23세 팀과 경기 전 팀에 "몸이 안 좋아 휴식"을 요청했다.

출처Telegraph

당시 감독 나단 존스는 그 말을 믿고 베라히노를 명단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알고 봤더니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체포되며 거짓말이었다는 게 드러났다. 


결국 스토크에서도 잔여 시즌 1군으로 다신 올라오지 못하고 계약해지됐다.

출처The Sun

그렇게 돌고 돌아 현재는 벨기에 리그 SV 쥘터 바레험 소속으로 뛰는 중이다.


지난 시즌엔 리그 18경기 6골 2도움으로 나쁘지 않은 활약을 보였다. 


올 시즌은 17경기 4골을 기록하고 있다.

출처Sky Sports

또한 어린 시절 내전을 피해 도망친 조국 부룬디 국대 주장으로도 활약 중이다.


그의 활약으로 2019년, 부룬디는 역사상 첫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출처BBC

분명 재능은 확실한 선수다.


하지만 태업 이후 놀라울 만큼 폼이 떨어졌다. 


그야말로 손흥민과 엇갈린 운명의 장난.

출처RFI

놀라운 건 그의 나이가 아직도 만 27세라는 사실.


최근 인터뷰에서 과거 잘못을 후회하며 여전히 EPL 복귀를 꿈꾸고 있다는 베라히노. 


산전수전 다 겪은 베라히노가 과연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