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히딩크 vs 퍼거슨..." 과연 해버지 '박지성'의 선택은?

뭐, 사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최고의 감독들이다.

2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한민국 축구사에서 뺴놓고 얘기할 수 없는 박지성의 존재감.


2002 한일 월드컵을 시작으로 화려한 축구 인생이 시작됐다.

잊을 수 없는 순간을 너무도 많이 헌사했던 박지성.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당시 해설위원으로 참석하며 흥미로운 질문을 받았다.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두 가지 보기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코너.


첫 질문은 돈 VS 명예였다.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선수 생활을 하며 둘 모두 거머쥔 박지성.


그의 선택은 명예였다.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한편 옆에 있던 배성재 아나운서 역시 같은 선택.


그렇게 산뜻한 첫 출발을 보였다.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진짜 문제는 다음이었다.


박지성에게 찾아온 최고의 난제.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박지성을 최고로 올려준 히딩크 감독.


최고의 팀에서 더 많은 걸 배운 퍼거슨 감독.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아무리 봐도 쉽게 선택하기 힘든 난제였다.


답변에 기대감이 모이던 상황.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옆에 있던 배성재 아나운서는 자신있게 히딩크라고 외쳤다.


하지만 박지성은 쉽게 말이 나오지 않았다.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결국 그 자리에서 선택을 하지 못했던 박지성.


엄마, 아빠보다 어려웠던 이 문제.

출처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그래도 여기서 끝내면 섭하다.


다른 방송에서 같은 질문을 받았던 박지성.

출처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방송화면

당시 고민 끝에 다음과 같은 한마디를 남겼다.


"저도 아픔(챔결 명단 제외)을 한 번 당했으니까요..."

결국 박지성의 선택은 히딩크였던 셈.


뭐, 사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최고의 감독들이다. 


그 시절 우리는 박지성 덕분에 행복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