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이영표가 당시 '최강' 건국대학교 주장을 맡고 오히려 '자존감'이 하락한 이유

그럴 수 있지...

8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레프트백 이영표.


그의 대학시절 사연을 하나 가져왔다.

이영표는 건국대학교 4학년 당시 주장을 달았다.

당시 건국대학교는 올림픽 대표가 즐비했던 최강 팀.

하지만 오히려 이영표는 고개를 들 수 없었다고 한다.

그 이유는

"저는 대학 4년까지도 연령별에 한번도 뽑히지 못한 선수였어요"

"하지만 후배들은 대표선수들이 많았죠"

"주장이 되어도 자신감있게 리드를 못하겠더라구요"

"대표도 못하는 선배의 말을 귀담아 듣겠나 싶어서요"

그렇다. 이영표는 대표팀에 뽑혀본 적도 없는 그냥 평범한 선수였다.

이후 이영표는 올림픽 대표팀 테스트의 기회가 찾아왔고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은퇴할 때 까지 12년 동안 단 한번도 국가대표에서 빠진 적이 없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