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너무도 빨랐던 '박지성'의 은퇴 나이를 피부로 와닿게 할 수 있는 장면

혹사만 아니었어도...

6,7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박지성은 한국 축구 최고의 영웅이다.


아직도 그를 그리워하는 팬들이 많다.

국가대표와 해외축구 모두에서 그가 남긴 족적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래서 더 아쉬운 박지성의 은퇴 시기.

계속된 무릎 혹사를 견뎌낼 수 없었던 박지성.


불과 30세 나이에 국가대표를 은퇴했다. 


이어 33세 나이로 커리어를 종료했다.

단순히 수치로는 체감이 안 될 수 있다.


현재 기준 선수들로 비교해보자.

국대 은퇴 (2011년) - 현재 기준 90년생 (30세)

선수 은퇴 (2014년) - 현재 기준 87년생 (33세)

여전히 내로라하는 선수들이다.


그래서 더 아쉬운 박지성의 이른 은퇴. 


혹사만 아니었더라도 더 오랜 시간 볼 수 있었을 박지성의 플레이. 


여전히 그리운 존재다.

[야축TV] 레전드 제라드가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대한민국의 캡틴 기성용 ▼

기성용의 우상이었던 리버풀의 레전드 스티븐 제라드

제라드에게 칭찬을 들을 만큼 기성용은 정말 엄청난 선수였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