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역사적인 데뷔전부터 살벌한 싸움 말린 '기성용'의 성숙함

과거 모습과는 전혀 다른 성숙함

4,3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성용이 역사적인 라리가 데뷔전을 가졌다.


생각보다 빠르게 성사된 데뷔전이었다.

쿠보 다케후사와 교체투입되며 역사적인 순간을 만들어냈다.


약 10여 분 그라운드를 누빈 기성용.

나름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실점 장면에서 제쳐지긴 했지만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발생한 선수들 간 몸싸움.


볼을 건네주지 않은 골키퍼와 상대 선수들 간 치열한 싸움이 발발했다.

그렇게 종료된 경기.


에이바르 원정에서 값진 1승을 추가한 마요르카.

기성용 역시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승리의 기쁨을 만끽할 새도 없었다. 


좀 전에 있었던 감정의 골이 깊었던 모양이다.

그러자 싸움을 말리러 다가온 기성용.


그 와중에 골키퍼보다 큰 키가 돋보인다. 


데뷔전부터 평화의 비둘기로 나선 기성용이다. 


과거 모습과 너무 대비되는 성숙함에 흐뭇해진다.

[야축TV] 레전드 제라드가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대한민국의 캡틴 기성용 ▼

기성용의 우상이었던 리버풀의 레전드 스티븐 제라드

제라드에게 칭찬을 들을 만큼 기성용은 정말 엄청난 선수였다.

움짤 출처 : 펨코 "사슴가슴"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