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손흥민 아버지가 주변의 손가락질을 받았던 '충격적인' 이유

4,7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손흥민은 자타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극찬 세례가 이어지는 손흥민.

그의 위상은 발롱도르 최종 후보 선정에서도 알 수 있다.


남부러울 것 없는 손흥민의 현재.

하지만 그런 손흥민도 처음부터 승승장구했던 건 아니었다.


어린 시절 지독한 흙수저였다. 


손흥민이 자서전에서 밝힌 어린 시절은 생각보다 심각했다.

"나는 어릴 적 흙수저였다."


"컨테이너에 살았던 적도 있다." 


"아버지가 몰던 중고 소형차는 비가 올 때마다 줄줄 샐 정도로 낡았다." 


"주위에서 아버지가 똥차를 몬다며 손가락질을 했다."

"함부르크 유소년 시절 한국 식당에 갈 돈이 없어 인터넷으로 사진을 검색해 구경했다."


"아버지가 한국에서 가져온 밥솥으로 쌀밥을 지어주셨다." 


"훈련이 시작되면 밖에서 몇 시간씩 추위를 견디며 기다려주셨다."

심지어 함부르크 시절까지 지속됐던 가난.


그런 상황 속에서도 묵묵히 훈련으로 이겨낸 정신력. 


그 배경엔 누구보다 헌신적인 아버지가 있었다. 


월클은 결코 그냥 탄생한 게 아니다.

[야축TV] 레전드 제라드가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대한민국의 캡틴 기성용 ▼

기성용의 우상이었던 리버풀의 레전드 스티븐 제라드

제라드에게 칭찬을 들을 만큼 기성용은 정말 엄청난 선수였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