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챔스 결승 득점 직후 '여자친구'와 황홀한 '키스'를 나눈 축구선수

1,1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5-16 시즌 쥬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었다.


레알 마드리드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간 세기의 대결이 성사됐다.

야광봉

마드리드 더비와 챔스 결승이라는 특수성이 겹쳤다.


경기가 시작되고 혈투가 이어졌다.

불몽둥이

경기 흐름은 이른 시간 깨졌다.


전반 15분, 레알 마드리드 라모스의 선제골이 터졌다.

엉덩이 춤

한 번 기울어진 균형은 경기 내내 이어졌다.


그렇게 레알 마드리드의 우승이 조금씩 보이던 후반 34분이었다.

후안프란의 크로스를 카라스코가 정확히 마무리했다.


벨기에 역사상 최초로 챔스 결승 득점자가 되는 순간이었다.

눈누난냐

가장 중요한 경기 동점골로 생애 최고의 기분을 만끽하게 된 카라스코.


여기서 본인에게 평생토록 기억될 최고의 순간을 만들어냈다.

당시 여자친구였던 노에미 해파트에게 달려가 키스를 했다.


전세계 팬들이 주목한 세레머니 상황에서 영화같은 순간. 


폭발한 간지력.

지금은 카라스코의 아내가 된 노에미(?).


죽을 때까지 당시의 기억은 잊을 수 없을 거다. 


뭇 여성들의 로망같은 순간을 선사한 카라스코. 


중국 무대에서 다시 AT마드리드로 돌아온 그의 활약을 기대한다.

[야축TV] 얘네가 다 오면 이게 월드컵이지 올림픽이냐? ▼

2020년 이시국에 열리는 도쿄올림픽, 이 대회에 참여하고 싶은 선수들의 클래스가 예사롭지 않다!

움짤 출처 : 인스티즈 "Yannick Carrasco"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