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한 때 이승우, 백승호와 함께 '바르샤 유스'였던 장결희의 '안타까운' 근황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4,8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과거 이승우, 백승호와 함께 '바르셀로나 3인방'으로 축구 팬들에게 큰 기대를 모았던 장결희.

하지만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하고 그리스 아스테라스트리폴리스FC를 거쳐  2018년 K리그 포항에 입단했다.

하지만 몸 상태가 올라오지 않아 아직까지 K리그에서 데뷔전을 갖지 못했다.

출처instagram 'gyeolhee_jang1'

지난 시즌은 줄곧 R리그에서만 모습을 드러냈다.  R리그에서 16경기 출전,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포항 김기동 감독은 장결희가 2선에서 다양한 포지션을 볼 수 있어야 하는데  반대발 윙어 자리만 고집해서 좀 힘들다고 밝힌 바 있다.

미안

또한 그 자리에 뛰기엔 경쟁자가 너무 많고, 무엇보다 아직 K리그1에서 뛸 실력 아니다고 덫붙였다.

출처instagram 'fc.pohangsteelers'

그리고 최근 2020 시즌을 준비하는 포항의 팀 훈련 명단에서 제외되었다고.

난 안될거야

사실상 팀에서 방출을 뜻한다.

여러모로 안타까운 상황이다.

깊은 좌절

[야축TV] 풀백이 되거나 개리 네빌이 되기를 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