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유명인 아내 성폭행에 권총 발사까지?" 역대급 '만행'으로 '징역 12년형'을 선고 받은 전 '바르셀로나 미드필더'

"성폭행을 하지 않았는데 누명을 씌워서 억울한 맘에 총을 쐈다"

3,7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제목만 보면 역대급 만행이 아닐 수 없다.


깜짝!

바로 아르다 투란의 이야기다.

작년 터키의 유명가수 베르카이가 투란이 자신의 아내를 성폭행 했다는 주장을 했다.

이에 화가난 투란은 두사람이 있는 병원에 가서 권총을 발사했다.


헤헤

이 사건의 선고공판의 결과가 나왔다. 

총 2년 8개월 15일의 징역형과 집행유예 5년이 선고됐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성폭행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피곤

결과를 본 투란은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나는 성추행을 한 적이 없다."

"성추행 누명을 뒤집어 씌우려 하는 걸 막기 위해 순간적 실수를 범했다."

"앞으로 성추행범으로 몰고 가는 자들에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

불끈!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