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역사가 뒤바뀔 뻔한 순간" 기성용이 고교시절 '수원삼성 입단테스트'를 통과했지만 '계약 실패'한 이유

차범근 감독은 이 후 땅을 치고 후회했다...!

2,6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성용은 고등학교 때 호주 유학을 마치고 한국으로 들어와 여러 프로팀의 입단테스트를 받았다.

그 중 FC서울의 라이벌 수원 삼성도 있었다.

깜짝!

당시 감독이었던 차범근 감독은 기성용의 기량을 매우 높게 평가했다.

그렇게 기성용은 입단 테스트에 통과를 한다.

차범근 감독은 당장 계약을 하자고 했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까칠

구단 측에서 막은 것이다.

구단은 기성용이 한국 고교 대회 출전 기록도 없고 경기력을 보장할 만한 커리어가 없다고 판단.

호주 선수생활로만 계약하기에는 무리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좌절

선수 계약에 신중해야하는 구단 입장에서는 그럴 수 있다.

이 후 FC서울은 테스트 후 바로 계약을 체결했고

이 소식을 들은 차범근 감독은 땅을 쳤다는 후문이 있다.

분노

하마터면 '쌍용'을 볼 수 없을 수도 있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