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유상철 감독의 투병 소식을 들은 전직 K리그 홍보대사 감스트가 내건 파격적인 공약

3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감스트가 통 큰 공약을 내세웠다.

오늘(19일) 오후 유상철 감독의 췌장암 투병소식이 구단 채널을 통해 알려졌다.

당초 황달 증세라고만 알려졌던 유상철 감독의 병은  예상보다 훨씬 심각한 췌장암 4기였다.


췌장암 4기는 생존률 2.5%의 매우 치명적인 시기다

모든 축구팬들이 응원하는 가운데 전직 K리그 홍보대사 감스트가 자신의 방송 중에 파격적인 공약을 했다.

다가오는 인천 홈 경기에 찾아와서 감스트 방송 보고  왔다고 하면 티켓을 사주겠다는 것이다 

본인 입으로는 2~300명 정도는 커버 가능하다고 한다.

통큰 공약보다 축구팬으로서 함께 아파하고 함께 응원하려고 하는  감스트의 자세에 감동받았다.


한편 인천의 마지막 홈 경기는 11월 24일 일요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야축TV] 이강인에게 추천하고 싶은 필독도서 '태클의 정석'▼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