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현재 손흥민이 느끼고 있을 '주장의 무게감'에 대해 걱정했던 구자철의 진심이 묻어나는 발언

구자철의 진심이 느껴진다.

1,4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손흥민이 국가대표 주장이 되었을때 구자철은 '주장' 손흥민을 걱정했었다.


과연 어떤 부분을 걱정했을까..??

"전 사실 흥민이가 많이 걱정이 돼요."

"지금까지 해온 것만으로도 엄청난거거든요. 그럼에도 한 경기 못하면 비난을.."

 "그런데 그런 거에 개의치 않고 정말 잘하고 있어요."

"근데 너무 강행군을 펼치고 있는거 같아 걱정이 돼요."

"이건 선수 본인이 어떻게 할 수가 없어요."

"혹시라도 정말 힘든데 겉으로는 괜찮다고 할 수도 있거든요"

"흥민이의 속은 아무도 모르는 거거든요."

대한민국의 에이스, 주장을 맡고 있는 손흥민.

이런 부담감도 힘든데 경기력이 좋지 못했을때 들려오는 질문과 인터뷰엔 얼마나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을까?

물론 부담감과 스트레스를 어느정도 견뎌내야겠지만 우리들이라도 응원해주는게 어떨까 생각해본다.

우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