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박지성이 자서전에서 풀었던 고3시절 승부차기 트라우마 생긴 썰 ㄷㄷㄷ

아는 사람 거의 없는 얘기야 잘 들어

27,1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버지 박지성은 고3시절 승부차기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한다.

정색

2010년 출간한 [더 큰 나를 위해 나를 버리다]라는 자서전에 나오는 이야기인데

수원공고 시절 중요한 대회 8강전 경기에서 박지성이 실축을 하는 바람에 팀이 떨어졌다고 한다.

헉!

당시 4강 이상 진출해야 대학을 갈 수 있었던 상황이라서 실축은 뼈아팠고 

학부모들은 박지성을 욕하기 시작했다. 이에 아버지는 참지 못하고 학부모들과 언쟁을 벌였다고 한다.

분통

이후로 박지성은 승부차기에 대한 거부감이 생겨서 승부차기를 싫어한다고 한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고등학교 이후에 처음 승부차기를 찬게 바로 2002년 스페인전과 8강전이다ㅋㅋㅋㅋㅋㅋ

짜잔

깔끔하게 성공시킨 박지성!

그 트라우마와 압박감 어떻게 이겨냈지?

알고싶어요

야동말고 축동 2019 리얼리티 청년 스포츠 성장물 다큐
주경夜축 :" 축지라퍼의 못먹어도 태국 GO !!"

바르샤 레전드 사비와 이니에스타가 피지컬 괴물들 사이에서 월드클래스 미드필더가 될 수 있었던 이유?!

하위나이트 이주현 대표가 태국 프로리그 진출을 꿈꾸는 축지라퍼를 위해 전술노트 243장 숄더체크 편을 꺼내들었다.

과연.. 이주현 대표의 전술노트 숄더체크 편은 젊은 피지컬 괴물들 사이에서 축지라퍼가 마음껏 축구력을 뽐낼 수 있게 만들 수 있을까?

#야축동 #야축TV #사비 #이니에스타 #바르샤 #일반인 #아마추어 #회사원 #프로도전 #하위나이트 #트레이닝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