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일본 J리그에서 '갑질' 당해 결국 사퇴가 유력한 대한민국 감독

1,4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본 교토 출신이지만 차별이 심한 일본 축구계에서 끝까지 대한민국 국적을 고집해 성공한 조귀재 감독이 '갑질'을 당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귀재 감독은 쇼난 벨마레의 감독을 맡고 있었고 획기적인 유소년 육성과 다양한 전술로 팀을 단단하게 만들어 일본내에서도 인정을 받던 인물이었다.

또한 많은 언론에서도 조귀재 감독의 리더쉽은 열정적이라고 칭찬까지 할 정도 였다고 한다.

와우 좋아요

그러나 일본 축구계를 들썩이는 사건이 하나 발생한다. 바로 조감독 '갑질' 사건이다. 

구단측은 조감독에 대해 믿음이 두터웠었는데 일본언론들이 "조귀재 감독은 라커룸에서 언어폭력을 저질렀다. 또한 조감독과 눈만 마주쳐도 구토를 호소하는 선수가 존재한다." 라는 말도 안되는 기사를 내보낸다

분노

쇼난 벨마레 측은"그런 일은 절대 일어난 적이 없다" 라며 말했고 뒤이어 "감독의 지도방식일 뿐이다"라며 반박했다

현재 우리나라와 일본의 관계가 좋지 않아 보복성 갑질 아니냐? 라는 말이 무성하다. 조감독이 갑자기 이런일을 당하는게 솔직히 굉장히 뜬금없는 일이기도 하다. 이번 사건은 잘 마무리 되었으면 좋겠다.

이 두가지 헤딩법만 알면 우리도 매과이어가 될 수 있어

왜 매과이어가 뚝배기좌라 불리는지 2019/20 EPL 스탯을 보면 알 수 있다!

매과이어의 헤딩력을 부러워하는 축지라퍼를 위해 수비수 출신 이주현 대표가 전술노트 198장 헤딩편을 꺼내들었다.

과연.. 이주현 대표의 전술노트 헤딩 편은 축지라퍼를 매과이어급 뚝배기갑으로 만들 수 있을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