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코파 델 레이 우승 후 '이강인' 유니폼을 품고 세레머니를 한 선수 ㄷㄷ

2,1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강인은 U-20 월드컵 참가로 발렌시아의 코파 델 레이 결승전을 함께하지 못했다.

그러나 결승전이 끝나고 이강인 유니폼을 입고 셀레브레이션을 해준 선수가 있다고 한다.

바로 이강인의 발렌시아 동료이자 러시아 국적의 공격수 데니스 체리셰프이다.

좋다 좋아

이강인과 체리셰프와 형, 동생하며 지내는 각별한 사이라고 한다.

또한 체리셰프는 코파 우승 직후 이강인과 영상통화를 하며 행복하고 특별한 순간을 즐겼다고 한다. 

하트를 드려요

체리셰프는 당시 인터뷰에서 "그는 우승의 순간을 함께하지 못한 유일한 선수였다. 나는 조금이나마 그가 우리와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야축동 2019 리얼리티 청년 스포츠 성장물 다큐 주경夜축 :" 축지라퍼의 못먹어도 태국 GO !!"

이 시국에 호날두 천적이였던 한 월클 수비수의 수비법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하위나이트 이주현 대표는 전술노트를 꺼내들었다.

과연.. 이주현 대표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받은 축지라퍼는 호날두처럼 빠른 윙어를 막아낼 수 있을까?

이것만 알면 우리도 호날두 천적 등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