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이쯤에서 다시 보는 21살 박지성의 ‘예비 해버지’ 시절 모습

21살 당시 임팩트는 박지성이 국대 원탑일 듯

33,4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박지성이 21살일 때는 바야흐로 2002년이다.

잉글랜드와의 평가전에서 프리미어리그 최정상급 수비수들을 뚫고 다이빙 헤더에 성공했고

프랑스를 상대로 환상적인 볼 터치 이후에 깔끔한 피니쉬를 보여주며 동점골을 만들었다.

그리고 열린 2002년 한일 월드컵

그의 인생을 바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포르투갈 전 득점


대한민국 월드컵 역사를 새로 쓴 이 득점으로 박지성은


예비 해버지의 시작을 알렸다

K7리그 선수가 이재성 선수에게 사인을 해줬습니다! 말이나 됩니까?

안산 하위나이트 전용구장에서 국가대표 이재성 선수의 사인회가 열렸다.

이 때다 싶어 K7리거 축지라퍼는 이재성 선수 옆에 좌판을 깔고 팬사인회를 개최하는데....

과연 축지라퍼는 팬 사인회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까?

월드컵 결승 하루 전날 티켓 끊어서 폴란드에 갔습니다!

야축동이 왔다 Ep.10 U-20 월드컵 결승전 in 폴란드

6월은 너희들 때문에 행복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