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현재 손흥민이 챔스 결승전 끝나고 나서 영국 현지 언론들과 팬들 감탄하게 만든 행동

2,4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국 현지 언론들은 결승전이 끝나자 일제히 손흥민을 극찬했다. 


이는 경기력과 별개로 손흥민의 겸손한 모습에 대하여 보낸 극찬이다. 상황은 이렇다.

이번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는 리버풀의 2:0승리로 끝이났다. 


박지성에 이어 한국인 챔피언스리그 결승 출전 2호 선수가 된 손흥민은 누구보다 토트넘의 우승을 원했을 것이다. 


누구보다 토트넘 공격진에서 고군분투 했으나 우승은 좌절되었고 그 상실감 또한 굉장히 컸을 것이다. 


종료휘슬이 울리자 그라운드에 쓰러져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을 보면 알 수 있는 사실이다. 

그런만큼 손흥민은 정신이 혼미한 상태일 것이고 패배의 슬픔에 빠져 누구와도 이야기 하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스타플레이어들은 언론과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영국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손흥민이 결승전 패배에 얼마나 큰 충격을 받았는지 눈에 보일 정도로 혼란스러워 보였다. 화난 모습으로 출구를 향하기 전에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에 사과하며 언제나 그렇듯 겸손했다”며 손흥민의 일관된 인성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아무런 말 없이 그냥 취재진을 지나칠 수도 있었지만 최대한 정중하게 인터뷰를 거절한 것에 감명을 받은것이다. 


알려진 바로는 손흥민은 당시 감정상태로 인터뷰를 하게 된다면 말 실수를 할 수 있기에 거절한다며 죄송하다는 말을 전했다고 한다. 


재진의 질문에도 아무런 응답 없이 지나가는 여타 다른 토트넘 선수들과는 차별되는 모습에 영국 언론과 팬들은 손흥민에게 감탄했다. 


손흥민의 이러한 행동에 런던 라이벌팀인 아스날, 첼시 뿐만 아니라 리버풀 등 타 팀 팬들 또한 "손흥민은 늘 겸손하다"며 치켜세웠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