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야동말고 축동

히딩크의 조언덕에 탄생한 '쌀딩크' 만의 파파 리더십

박항서 감독이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이뤄낸 성과

34,4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베트남 축구역사를 한 장 한 장 새로이 써내려 가고 있는 박항서 감독 

2017년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후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박항서 감독에게는 많은 일이 있었다.

베트남 국가대표팀을 이끌고 역사상 AFC주관대회 첫 결승 진출 , U-23 비나폰 4개국 대회 우승, 베트남 아시안게임 첫 8강, 4강 진출,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이뤄냈고

한국에서는 쌀딩크, 과로디올라, pho체티노, 쿨쿨롭 등 수 많은 별명이 생겨났다.

최고!
박항서 감독은 이런 단 기간에 어떻게 '베트남 영웅'이 될 수 있었을까? 

"성인 팀을 맡을 경우에는 절대로 임의대로 바꾸려고 생각하지 말고 주어진 상황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부터 찾아야 한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의 리더십은 히딩크와는 조금 달랐다. 주어진 상황을 최대한 활용하면서도 조금씩 변화를 시도했다.

- 기존에 베트남이 생각하던 약점 = 체력


하지만 박항서 감독이 실시한 체력테스트에서 베트남 선수들 모두 준수한 기록이 나왔다.


기존에 베트남 선수들은 언론과 선배들이 계속해서 체력에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에 자신들도 모르게 선입견이 박혀있었던 것. 그것을 타파한 사람이 박항서 감독


박항서 감독이 아니었다면 베트남은 아직까지도 체력이 자신들의 약점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 영양관리 부실


선수들의 체력이 약점이 아닌 것이 밝혀졌지만 식단 관리에서 문제점이 발견됐다.


실제로 베트남 선수들은 아침에 쌀국수를 먹으며 훈련을 했다고 한다. 운동선수들에게 가장 중요한 단백질이 빠진 식단에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협에 식단 만큼은 신경 써 달라 요구했고, 이 때부터는 철저한 식단관리에 들어갔다고 한다.


고기, 달걀, 우유 등이 포함된 식단으로 바뀌면서 그만큼 체력도 더 좋아졌다고


- 전술변화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이 기존에 사용하던 포백체제를 과감하게 포기하고 쓰리백을 꺼내든다. 당시 갑작스런 변화에 비난의 여론도 많았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이 직접 패싱 훈련에도 참여할 만큼 열의를 보인 결과는 기본기 향상 부분에서 큰 성과를 거두며 팀으로서 더 단단해 지는 계기가 되었다.

성적면에서도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으로서 역대급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쿨쿨 갑 당신은 대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