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7년 전 바르샤를 충격에 빠트린 24살 천재공격수

라이브로 봤는데 진짜 깜짝 놀랬던 장면

7년 전인 2011-2012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 바르셀로나의 경기장 캄프 누가 한 순간에 얼어붙은 일이 있었다.

당시 바르셀로나는 메시를 필두로 다비드 비야와 페드로로 이뤄진 강력한 3톱을 전면에 내세웠다.

하지만 반대로 수비진에는 엄청난 공백이 있었다.

베테랑 수비수 카를로스 푸욜과 제라르 피케의 부상으로 전문 센터백이 없는 상황. 미드필더 자원인 마스체라노와 부스케츠가 센터백 자리에 섰다.

그 결과

깜짝!

바르셀로나는 당시 '24살'의 패기 넘치는 공격수. 알렉산더 파투에게 '24초' 만에 골을 먹히고 만다.

당시 경기를 보던 바르셀로나 팬들은 2초간 정적이었다.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경기시작 '24초'만에 골이라니 모두들 어안이 벙벙했다.

"우사인 볼트도 파투를 막지 못했을 것"

상대팀 감독에게 극찬을 받은 파투의 '24초 골'은 챔피언리그 역대 최단 시간 골 '4위'에 올랐다.

■ UCL 최단 시간 골 순위


1. 로이 마카이 10초 (2007 vs 레알 마드리드)

2. 조나스 11초 (2011 vs 바이어 레버쿠젠)

3. 클라렌스 시도르프 21초 (2005 vs 샬케)

4. 알렉산더 파투 24초 (2011 vs 바르셀로나)

4. 다비드 알라바 24초 (2013 vs 유벤투스)

그러나...

후반 92분 티아고 실바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나고 만다.

경기 결과만 보면 바르셀로나가 극초반과 극 후반에 실점을 허용하면서 허무하다 생각이 들 수 도있으나 이 날 경기는 어떤 경기보다도 꿀잼이었다.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맥스무비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