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소방관 부실 식단 논란’ 그 후

659,1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년 4개월 전 SNS에 한 소방서부실한 저녁 식사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었습니다. 

당시 소방청 관계자는 “각 지자체에 식사 지원비를 늘려달라고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현재 어떤 상황인지 팔로우업했습니다.

이미 알려진 사실

2018년 9월 8일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이 운영하는 ‘소방의 시시비비’ 페이스북에 소방관 식단 사진 한 장이 올라왔습니다. 

건더기 적은 국과 몇 안 되는 반찬이 체력 소모가 큰 소방관들의 허기를 채우기엔 부족해 보였습니다. 

외톨이

당시 사진을 올린 최인창 단장은 “이걸 먹고 밤샘 출동하는 소방관들에게 괜히 미안해진다”“예산과 식단관리 정도는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소방관들의 급식은 각 시·도 예산으로 지원받는 보조금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지자체 별 식사비 지원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식사의 질 또한 제각각이었던 것이죠. 

그해 9월 17일 소방청 관계자“전국 소방센터 식단에 대한 실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조리사 인건비도 일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새로 취재한 사실

소방관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한 달에 13만원의 정액 급식비가 나옵니다. 


한 끼 급식단가를 높게 잡으면 더 좋은 식단이 나오지만 소방관 월급에서 더 많은 돈이 빠져나가고, 급식단가를 낮추면 식단이 부실한 대신 식비를 아낄 수 있는 것이죠. 

급식단가는 소방서별로 운영 중인 식당운영위원회에서 정합니다. 


다만 소방공무원 특성상 잘 먹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지자체의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습니다.

팔로우업최춘식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2021년 시도별 소방공무원 급식 현황’을 보면

전체 지자체의 소방관 급식비 지원금은 78억8000만원입니다. 

전년도 52억7500만원에 비해 26억500만원 증가한 액수입니다.

 서울시 지원금이 33억8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17억2000만원) 경남(6억8000만원) 충남(5억9000만원) 경북(5억2000만원)이 뒤를 이었습니다. 

영양사 등 급식 담당자에 대한 지원도 869명으로 전년(780명)보다 89명 늘었습니다. 

경기도가 29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136명) 부산(84명) 순이었죠.

소방청 관계자는 “각 소방서별로 식당운영위원회를 통해 급식의 질도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문제는 지자체별로 소방관 급식 지원 규모가 달라 지역에 따라 식단의 질에 차이가 있다는 겁니다. 지자체별로 재정 상황이 다르고 예산을 분배하는 우선순위에도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강원 충북 전북은 급식비와 급식 담당자에 대한 예산 지원이 전혀 없었습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