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한 여성이 지하철에서 쓰러지자 아주머니가 한 행동

408,1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월 7일 회사로 한 20대 여성분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그러면서 엊그제 자신이 지하철에서 쓰러졌었는데 한 아주머니 덕분에 무사할 수 있었다고 했죠. 

그러면서 자신을 구해준 아주머니말 한마디 한마디가 마음에 남아서 다른 이들과 나누고 싶다고 했습니다.


여성분은 1월 5일 서울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을 지나던 중 의식이 흐려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당시 컨디션이 안 좋았는데 지하철 안을 가득 메운 사람들과 답답한 마스크, 히터까지 더해져 숨을 쉬기 어려웠답니다.

 여성분은 결국 바닥에 주저앉았습니다. 머릿속에서 ‘내가 왜 여기 앉아 있지’라는 생각이 언뜻 스쳐 갔죠.

의식이 희미해져 가던 중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내려야 할 것 같은데 괜찮아요?

좀 도와주세요!.

이 기억을 끝으로 여성분은 기절했고 눈을 떴을 땐 병원이었습니다.


병원에서 안정을 취한 뒤 귀가하려던 여성분은 문득 외투 주머니의 지퍼가 잠겨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 안에는 외출할 때 들고 나왔던 이어폰과 배터리가 들어있었고요. 

여성분은 목소리의 주인공이 한 일일 거라고 확신했고 꼭 감사 인사를 전해야겠다는 생각에 역무원에게 물어봤습니다.

목소리의 주인공은 한 아주머니였습니다.


 아주머니는 의식을 잃은 여성을 승강장으로 끌고 내린 뒤 역무원을 부르고, 119에 신고했습니다. 이후 보호자가 올 때까지 여성의 팔과 다리를 계속해서 주무르고 흐트러진 소지품을 챙겨줬죠. 


코로나19 때문에 낯선 사람과의 접촉이 조심스러웠을 텐데도, 여성분이 편안히 호흡할 수 있도록 마스크를 내려주고 보호자가 도착한 뒤에야 자리를 떠났습니다. 


당시 한 할머니도 아주머니와 함께 여성분을 도왔다고 합니다.

여성분은 119를 통해 아주머니의 연락처를 받아 전화로 감사 인사를 했습니다. 


긴 통화를 마무리한 뒤에는 메신저로 선물을 전달했죠. 


그는 “덕분에 큰 탈 없이 잘 회복하고 소지품 분실한 것도 없이 안전하게 귀가했다”면서 “코로나만 아니면 식사라도 대접하고 싶은데 별거 아니지만 꼭 받아주셨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주머니에게도 답장이 왔습니다. 

걱정했는데, 괜찮다는 전화 준 것만도 너무 고마운데…. 내가 전생에 아가씨에게 빚진 것이 많아서 인연이 닿았나 봐요.

이렇게 해야 마음이 편하다면 나도 행복한 마음으로 받을게요. 고마워요.”

아주머니의 따뜻한 배려는 도움을 준 뒤에도 끝나지 않았습니다. 여성이 선물을 보내자 커피와 케이크 모바일 상품권으로 답례했고,

 급하게 내리느라 가방을 두고 온 건 아닌지 걱정하며 서울교통공사 고객센터 전화번호도 문자로 보내줬습니다.

미안함과 고마움 때문에 여성의 마음이 무겁지 않을까 걱정하며 “내가 전생에 빚을 져 도울 기회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하는 세심함도 잊지 않았습니다.


 대신 누군가 비슷한 일을 겪었을 때 도와주라고, 그게 보답하는 거라고 당부했습니다.

여성은 아주머니의 연락처를 ‘은인’이라고 저장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도움을 또 다른 도움으로 갚아 달라는 아주머니의 요청에 진심을 담아 대답했습니다. 


도움 받은 것 꼭 잊지 않고 살아가겠다고, 정말로 감사드린다고 말이죠. 

우리 사회는 이런 ‘작은 영웅’들 덕분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조금씩 조금씩 따뜻해지고 있습니다.

요즘 뉴스를 보면 세상은 점점 더 각박해지는 것 같지만 우리 주변엔 아직 따뜻한 작은 영웅들이 있습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작은 영웅’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오늘도 영상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