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하늘나라에서라도 이혼을 할 수만 있다면(인터뷰)

310,8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언니는 2015년 12월 결혼한 뒤 줄곧 남편의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 이론 인해 유산을 두 번이나 했고 급기야 2017년 5월엔 유방암 판정을 받았다. 2년 여 투병 생활을 하다 2019년 5월 9일 숨을 거뒀다.


그녀의 동생은 너무 분하고 억울해 얼마 전(2019년 5월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취재대행소 왱은 동생에게 전화해 자세한 자초지정을 물었고, 동생은 언니의 억울한 사연이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언니가 팔에 멍이 든 사진이라든지 얼굴에 상처 난 사진이 3~4장 정도 있고요.

이게 멀쩡한 사람도 그런 폭언을 듣고 그런 사진을 보면 정말 충격 받는데, 언니는 암 투병을 하면서도 그런 걸 받았으니까 정신적으로 얼마나 힘들었을까….


동생은 언니가 남편과 나눴던 대화의 녹취 파일 카카오톡 내용, 사진 등을 공개했다.

(실제 녹취음성은 동영상 01:46부터)

남편이 언니에게 보낸 메시지에는 “그 때 목을 조르는 게 아니라 뺨을 때려버릴 걸 그랬다”는 내용이 남아있었다. 

(텍스트로 남은 대화를 그대로 옮겨 재구성한 이미지)

결혼사진에 칼을 올려두거나, 부인의 옷가지 위에 가위를 올린 뒤 사진을 찍어 보내는 등 언니를 협박한 흔적도 나왔다. 

불륜을 저지른 정황도 확인됐다. 남편이 보낸 메시지에는 “결국은 너 때문에 그 X(불륜 상대)이랑도 끝냈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언니는 남편의 횡포를 견디지 못해 이혼을 간절히 원했다.


그러나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언니는 하늘나라로 떠났다.

아무리 당사자가 없다고 하더라도 본인이 원하던 이혼인데 왜 안 되는지 알 수가 없구요. 우리 가족들도 가족으로 엮이고 싶지 않아요.
이렇게 심각한 가정폭력이 있었는데도 처벌 수위가 낮다고 해서 청원을 하게 된 거예요.

출처@carolynabooth

언니가 숨을 거두자 재판은 그대로 종료됐고, 이혼은 성립되지 않았다. 사망한 이의 이혼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

앞서 언니는 이혼소송을 제기하면서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혐의로도 남편을 고소했었다. 아동학대는 언니의 조카를 학대한 혐의다.

가능하다면 그 사람들이랑 가족이라는 끈을 끊고 싶고요.
가정폭력이나 아동폭력으로 관련된 건 꼭 죗값을 받길 원해요.

암은 화병이라는데 저런 남자 옆에서 얼마나 화나고 힘들었을까.


그런데 죽어서까지 이혼을 할 수 없다고 한다면 하늘나라에서도 얼마나 참담할까.

 👇 유튜브 구독하고 댓글의뢰하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