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스태프 앞서 망신줬다’ 승리 저격한 아이돌 멤버

712,1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룹 비에이의 영균이 클럽 버닝썬 사건으로 조사를 받는 빅뱅의 승리를 비판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 영균은 과거 승리로부터 막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영균은 1일 인스타그램에 주어를 생략한 글 한 편을 올렸다. 과거 ‘선배’로부터 들은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시태그로 ‘버닝썬’ ‘물뽕’ ‘성매매’ 등을 함께 남겨 그 상대가 승리임을 짐작하게 했다.


영균은 글에서 “선배로서 한마디 해주겠다며 스태프가 다 보는 앞에서 ‘나랑 동갑 아닌가? 이만큼 해도 안 되는 거면 기술이라도 배우는 게 낫지 않겠냐’ ‘돈 벌어서 효도해야지’ 라고 조언이랍시고 비수를 꽂고 가시더니 이제 온 국민 앞에서 몇 배로 돌아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균은 “효도는 늘 잘하고 있다. 돈으로 효도하는 거 아니더라”면서 “사람은 역시 겸손해야 한다는 걸 배우게는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영균의 이런 글에는 빅뱅과 승리의 해외 팬의 비판 댓글이 이어졌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영균은 승리를 떠올릴만한 해시태그를 삭제했다. 그러나 자신의 경험담으로 올린 글은 그냥 뒀다.

한때 버닝썬 이사로 이름을 올렸던 승리는 이른바 ‘승리 카톡’으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SBS FunE이 최근 보도한 ‘승리 카톡’에서 승리 등이 지인과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승리 측은 승리 카톡은 조작된 것이라고 강력하게 반박했지만, 오랜 지인의 마약 검출, 해피벌룬 흡입 사진, 필리핀 팔라완 초호화 생일파티 등으로 계속 구설에 올랐다.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취재대행소왱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