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기내 승객 200명에게 귀마개 선물한 한국인 엄마

500,6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페이스북.

한 한국인 여성이 생후 4개월 된 아이와 함께 탄 항공기 안에서 승객들에게 귀마개를 선물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서울발 미국 샌프란시스코행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객 탈랄 마수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행 중 귀마개를 선물 받은 사연을 지난 24일 게재했습니다.

4개월 된 한국인 아이 엄마가 10시간의 장거리 비행을 위해 선물 꾸러미 200개를 준비해 승객들에게 나눠줬어요.

마수드는 자신이 받은 선물 꾸러미 사진과 그 속에 담긴 메모를 공개했습니다. 꾸러미 속에는 소음 방지용 귀마개와 사탕, 과자 등 간식이 들어 있었습니다.

출처페이스북.

메모에는 아이의 시점에서 서술한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태어난 지 4개월 된 준우라고 해요. 오늘 엄마와 할머니와 함께 이모를 만나러 미국으로 가요. 제 생애 첫 비행이라 조금 긴장되고 무서워요. 그래서 제가 울 수도 있고 엄청 시끄러울 수도 있어요.

조용히 하려고 노력하겠지만 약속할 순 없어요. 이해해주세요. 그래서 우리 엄마가 작은 선물을 준비했어요. 약간의 사탕과 귀마개가 들어있으니, 제가 너무 시끄럽게 굴면 귀마개를 사용해주세요. 즐겁게 여행하세요. 감사합니다.

이 게시물은 3일 동안 13만9000명의 좋아요를 받았고 6만회 가까이 공유됐습니다.


해당 게시글 댓글을 통해 누리꾼들은 각자가 비행기에서 겪은 비슷한 사연을 공유하면서 갑론을박을 벌였습니다.

슬픈 사연이네요. 사실 이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엄마를 이해하는 분위기가 됐으면 좋겠어요.  약간의 친절과 배려가 있다면 모두가 즐거운 비행을 할 수 있겠죠.
아이가 10시간 이상 비행하는 것은 힘든 것 같아요. 그녀의 대처는 옳지만 승객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 같네요.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를 비행기에 탑승시키지 않는 것이겠죠.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취재대행소왱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