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숏커트’ 왕따 소녀 위한 교사의 선택

17,0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왕따를 당하는 어린 제자를 위해 긴 머리를 과감하게 잘라낸 선생님이 있습니다. 몇년 동안 소중하게 길렀을 풍성한 생머리를 과감하게 포기한 30대 여성의 따뜻한 마음에 많은 이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미국 ABC뉴스는 텍사스주 윌리스의 한 유치원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는 섀넌 그림(31)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그림 선생님이 담당하는 반 학생인 프리실라 페레즈(5)는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 이후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게 되었습니다. 프리실라는 학기 초만 해도 유치원에 오는 걸 너무 좋아한 쾌활한 학생이었습니다. 하지만 놀림을 받기 시작한 뒤 유치원에 오는 걸 두려워하게 됐습니다.

그림 선생님은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가장 간단한 방법은 프리실라를 괴롭히는 아이들을 혼내주는 겁니다. 하지만 그림 선생님의 선택은 달랐습니다.

그림 선생님은 겨울방학이 끝난 뒤 긴 머리카락을 프리실라처럼 짧게 자르고 학교에 나타났습니다. 짧은 머리를 한 선생님을 본 학생들은 넋을 잃었습니다.


선생님은 놀라는 아이들에게 설명했습니다.

남학생이 여학생처럼 머리를 기를 수도 있고, 여학생이 남학생처럼 머리를 짧게 깎을 수 있어요.

프리실라와 함께 짧은 머리카락 위에 커다란 리본 핀을 얹고는 손을 잡기도 했습니다. 그림 선생님을 바라보는 프리실라의 눈길에 가득 담긴 존경과 사랑이 느껴지지 않나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그림 선생님은 말했습니다.

솔직히 긴 머리를 짧게 자르기로 한 결정이 쉽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마음속으로 이것이 내가 해야할 일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프리실라도 “선생님이 머리를 자르고 나타났을 때 정말 신났다”고 말했습니다.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취재대행소왱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