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환경보호 위해 ‘방귀세’ 부과하는 나라

4,6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투표하기

투표 폼

    담임선생님이 수업시간에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을까 싶지만 문득 궁금해집니다.


    전문가들이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꼽는 게 메탄가스입니다. 같은 양의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에 미치는 영향이 21배나 큰데다 산업화 과정에서 다량으로 발생하기 때문이죠.

    특히 염소 같은 반추동물(되새김동물)이 곡물을 소화시킬 때 메탄가스가 생기는데 이런 동물들이 트림을 하거나 방귀를 뀌면 메탄가스가 배출됩니다.

    소 한 마리가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양은 한 해 4톤 정도로 승용차 한 대가 내뿜는 온실가스 약 2.7톤보다 1.5배나 많습니다.

    이런 이유로 소를 키우는 목장에 '방귀세'를 부과하는 나라가 있습니다.

    에스토니아는 2009년부터 소를 키우는 목장에 세금을 부과하고 있고, 덴마크뉴질랜드 방귀세를 물리는 법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985년 세계기상기구(WMO)국제연합환경계획(UNEP) 이산화탄소가 온실화의 주범이라고 공식 선언했습니다.

    산업화이산화탄소의 양이 늘었고 우리가 걱정하는 지구 온난화, 즉 기후변화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죠.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선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실제로 한 기업에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BAU 대비 40% 줄이고 개발도상국이 30만 톤 상당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반도체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폐기물 재활용률도 95%까지 끌어올리고 중국·미국·유럽 등 해외 사업장에선 100%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기로 했죠.

    최근 지속경영체계에서 발표했듯이 지속경영을 위해 기업이 환경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본 것입니다.

    언제나 우리에게 내어주기만 할 것 같은 자연. 그런 자연이 우리 품에서 사라지는 건 한순간입니다.

    우리가 모두 힘을 합쳐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애 쓴다면 우리가 살아가는 이곳을 지킬 수 있습니다.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취재대행소왱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를 받아보기 👇

     

     👇 유튜브 구독하고 콘텐츠 받아보기 👇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