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시각장애인이 찍은 사진전

시각장애인도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
프로필 사진
취재대행소 왱 작성일자2018.06.14. | 62,792 읽음

취재 의뢰를 받고 작년 12월,

국회에서 열린

'장애예술인 사진·회화전'

찾아갔습니다

피스

전시장에는

어둠대조

유난히 극명한 사진이

1점 있었습니다

우와!

대략적으로 저쪽에 있고 사진으로 찍어보면 느낌이 나오겠다 싶었어요.
햇빛 쫙 들면 알 수 있거든요. 하나도 안 보이는 사람도 안면에 따뜻하고 차갑고 그런 느낌을 받잖아요.
꽃향기라든지 물비린내, 맛있는 음식냄새 이런 것들을 이용해서 찍을 수도 있겠죠.
애기들은 돌아다니니까 애기 소리가 나면 그 방향으로 대략 맞춰서 찍어보고.
사진을 찍을 때 셔터느리면 흔들리니까 그런 걸 고민해서 조금 더 잘 찍어보자.
좋은 설명을 해주는 사람이 있으면 좋죠. 풍경설명해주면 그런 거에 도움을 받는 거죠.
저 멀리에 나무가 서있는지 안 서 있는지 우리는 알 수가 없잖아요.
흔들린 게 있는지 없는지 이런 것들도 비장애인한테 물어보고 호흡도 잘 맞아야죠. 소통이 잘 돼야죠.

이번 사진·회화전 주최

전재수 의원(민주당)

장애를 딛고 예술가로 서기까지의 고된 시련, 이것이 얼마나 작품 속에 녹아있는지 잘 알 수가 있을 것입니다.

윤광식

국제문화협력지원센터

 사무총장

생각보다 장애 예술인의 저변이 대단히 넓고 하고 싶어 하시는 분들많은데 이분들의 재능을 맘껏 펼칠 수 있는 공간도 없고 그런 것을 마련해주는 기관도 없고 혼자 다 해야하는 거죠.

일상 속에서 찍는 사진이 굉장히 좋을 것 같아요. 그런 것들 찍으면서 취미 재밌게 살 것 같아요.

▼더 많은 영상과 취재의뢰는 이곳으로!▼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