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비가 오면 왜 파전에 막걸리가 생각날까요?"

11,0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실제로 롯데마트 관계자는

비가 오는 날엔

밀가루부터 해서 파전 재료들이랑
막걸리도 평소보다 20% 정도 더 많이 팔립니다."

사람들은 만 오면

막걸리집 앞을 기웃거리게

되는 걸까요?

출처@PublicDomainPictures

숭실대 소리공학연구소 배명진 교수는

소리에서 그 이유를 찾았습니다.

전을 부칠 때 기름 튀는 소리가 빗방울 튀는 소리하고 아주 유사합니다."
결국 연상이 돼가지고 아 오늘은 부침개를 먹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헉 놀람

실제로 배 교수팀에서는

저희들이 소리성분을 분석을 해봤는데 소리성분적으로 아주 유사했습니다."

옛날 어르신들이 비가 오면

농사일을 못해 집에서

막걸리를 마시던 전통

이어지는 거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방송에서

옛날에 우리는 거의 다 농민으로 살았잖아요. 비 오면 물꼬 조금 손봐주고 난 다음에
할 일이 없어요. 할 일 없으면 술이 당기고
그러고 난 다음에 부침개가 따라 붙는 것 아닌가"

고 설명했습니다.

빗소리를 들으며 감상에 빠지신 적

없으신가요?


한의학에선 밀가루막걸리

사람의 감정을 조절하는

세로토닌이란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다고 설명합니다.


파전에 막걸리를 먹으면

비오는 날이 멜랑꼴리한 기분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다는 거죠.

비가 오는날 혹시 감상에 젖으셨다면

지금 생각나는 사람과

파전에 막걸리 한 잔 어떨까요?


▼더 많은 영상과 취재의뢰는 이곳으로!▼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